상단여백
HOME 이슈
신성이엔지, 코웨이의 RE100 달성 지원… 태양광발전소 건설 및 운영관리 계약 체결
코웨이 자회사 아이오베드 공장 지붕에 800kW 규모 태양광발전소 시공

[인더스트리뉴스 정한교 기자] 신성이엔지(대표 이지선, 안윤수)와 코웨이(대표 이해선, 서장원)가 RE100 달성을 위해 손을 잡았다. 신성이엔지는 코웨이와 태양광발전소 건설 및 운영관리 계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신성이엔지가 코웨이와 태양광발전소 건설 및 운영관리 계약을 체결했다. 사진은 신성이엔지 본사 전경 [사진=신성이엔지]

계약에 따라 신성이엔지는 코웨이 자회사 아이오베드 공장 지붕에 고출력 태양광 모듈을 납품, 총 800kW 규모의 태양광발전소를 세운다. 이는 연간 1025MWh 전력을 생산하는 규모로, 매년 약 470t의 탄소를 감축할 수 있다. 또한, 발전소 건설뿐만 아니라 전반적인 운영관리까지 맡아 안정적인 발전을 도모하게 된다.

신성이엔지는 태양광 모듈 제품 경쟁력과 설계·조달·시공(EPC) 노하우를 바탕으로 다수 기업에게 RE100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그동안 신성이엔지가 기관·기업과 체결한 관련 계약은 1,000건을 넘어섰으며 그 규모는 연간 발전량 기준 92GWh수준이다.

신성이엔지 관계자는 “국제 기준 품질을 인증 받은 고출력 친환경 모듈 라인업을 구축해 수상형, 영농형, 지붕형 등 여러 형태의 태양광발전소 시공경험을 축적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경쟁력 있는 태양광 모듈 개발에 힘써 기업의 RE100 달성에 일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신성이엔지는 국내 기업들의 재생에너지 전환 행보에 힘을 보태고 있다. 앞서 현대솔라테크닉스, 한화시스템, GS건설, 호반건설 등 기업의 발전소 시공 및 태양광 모듈 공급을 맡은 바 있으며, 현재는 엑시콘, SGC이테크건설의 태양광발전소를 건설 중이다.

[정한교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한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