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진코솔라(Jinko Solar), 국내 첫 ‘타이거 네오(Tiger Neo) 프로젝트’ 완공
8.5MW 규모에 n형 탑콘(TOPCon) 고효율 양면 모듈 적용

[인더스트리뉴스 권선형 기자] 글로벌 태양광 모듈 기업 진코솔라(Jinko Solar)가 국내 첫 ‘타이거 네오(Tiger Neo) 프로젝트’를 완공했다고 3월 2일 밝혔다.

글로벌 태양광 모듈 기업 진코솔라(Jinko Solar)가 국내 첫 ‘타이거네오(Tiger Neo) 프로젝트’를 완공했다. [사진=진코솔라]

8.5MW 규모의 이번 프로젝트에는 n형 탑콘(TOPCon) 고효율 양면 모듈이 적용됐다. 프로젝트 시공은 국내 기업 탑인프라가 맡았다. 탑인프라는 지난해 진코솔라 모듈을 가장 많이 구매한 기업 중 하나다.

진코솔라 관계자는 “이번 프로젝트에 적용된 진코솔라 모듈은 타이거 네오(Tiger Neo) 시리즈 n형 제품으로, 다른 유사한 제품에 비해 발전 효율과 신뢰성이 뛰어나다”며, “양면 비율이 85%로 높아서 이번 프로젝트의 주요한 선택 이유가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프로젝트는 RE100 프로젝트로, 탑인프라가 일부 탄소발자국을 상쇄하는 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진코솔라는 앞으로도 한국 기업이 더 빠르고 쉽게 청정에너지로 전환하는 데 적극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진코솔라는 지난해 일본 시장에 n형 타이거 네오 모듈을 공급하며 n형 모듈 공급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진코솔라 ‘타이거 네오’ 모듈은 최대 22.3%의 효율을 자랑하며, 기존 모듈에 비해 온도계수가 크게 낮아 더운 날씨에도 출력이 더 높아진다. 또한, 타이거 네오는 우수한 저조도 성능으로 아침, 저녁 또는 흐린 날씨에도 뛰어난 발전성능을 보여준다.

 

[권선형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선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