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롯데케미칼, “美 루이지애나 주정부와 배터리 소재수소암모니아 협력”
미국 루이지애나 주정부와 지속 가능한 성장 위한 협력 계획

[인더스트리뉴스 권선형 기자] 롯데케미칼이 미국 루이지애나 주정부와 배터리 소재, 수소, 암모니아 등 친환경 사업 협력을 강화한다.

롯데케미칼은 지난 9일 롯데월드타워에서 미국 루이지애나주 존 벨 에드워즈(John Bel Edwards) 주지사, 롯데케미칼 김교현 부회장, 기초소재사업 황진구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파트너십을 강화하고 추가 사업과 관련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롯데케미칼은 지난 9일 롯데월드타워에서 미국 루이지애나 주정부와 친환경 사업 협력을 위해 논의했다. (왼쪽부터) 롯데케미칼 기초소재사업 황진구 대표, 미국 루이지애나주 존 벨 에드워즈(John Bel Edwards) 주지사, 롯데케미칼 김교현 부회장, 루이지애나주 돈 피어슨(Don Pierson) 경제개발부 장관 [사진=롯데케미칼]

롯데케미칼 김교현 부회장은 “루이지애나 주정부의 지원 덕에 롯데케미칼은 레이크찰스에 ECC 공장 건설을 성공적으로 마칠 수 있었다”며, “롯데케미칼은 루이지애나 주정부와 기존 자산의 확장 뿐만 아니라 청정 수소 및 암모니아, 배터리 소재 및 CCUS 등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한 사업 협력을 논의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롯데케미칼은 미국 루이지애나주 레이크찰스(Lake Charles) 지역의 약 30만 평 규모 부지에 에틸렌 100만t과 MEG(모노에틸렌글리콜) 70만t 규모의 생산기지를 건설해 2019년 상업 가동을 시작했다. 이는 대한민국 화학사 최초로 미국 현지에 공장을 건설한 사례로, 롯데케미칼은 미국 공장을 통해 글로벌 거점을 아시아에서 북미 지역까지 확대하는 계기를 마련했다.

또한 롯데케미칼은 지난달 글로벌 암모니아 최대 생산 기업인 미국 CF인더스트리스(CF Industries Holdings Inc.)와 손잡고 미국 내 청정 암모니아 사업 협력에 나선다.

양사는 타당성 조사 및 수요 분석을 통해 사업규모를 확정하고 루이지애나주 지역을 포함한 미국 내 청정 암모니아 생산 투자에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롯데케미칼의 글로벌 인프라와 CF인더스트리스의 암모니아 플랜트 운영유통 네트워크 역량을 활용해 현지 생산시설 건설 및 한국으로의 청정 암모니아 도입을 추진한다. 탄소포집기술(CCS)을 적용해 청정 암모니아를 생산하고 이를 한국으로 공급해 전력 발전용, 암모니아 사용 선박에 공급하는 벙커링 등으로 활용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다.

[권선형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선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