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에코라이프
국가기술표준원, 장난감 등 어린이제품 안전 캠페인 진행
KC마크 인증 중요성 강조, 해외 구매시 주의 당부

[인더스트리뉴스 최용구 기자]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원장 진종욱, 이하 국표원)은 5일 어린이날을 맞아 부산119안전체험관에서 어린이 및 학부모 등을 대상으로 교육·홍보 행사를 열었다.

이날 산업통상자원부와 국표원 관계자들은 KC마크가 있는 안전한 어린이제품의 올바른 구매와 사용법을 알렸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5일 부산119안전체험관에서 어린이제품의 안전한 사용법 등을 홍보했다. [사진=산업통상자원부]

특히 해외에서 유통되는 완구, 물놀이기구 등 어린이제품에 대한 주의를 당부했다. 구매대행업자 등을 통한 구매시 유의사항을 전달했다.

발생이 잦은 ‘단추형전지의 삼킴 사고’에 관해선 대처법이 명시된 별도의 홍보 자료를 배포했다.  

KC마크(국가통합인증마크)는 우리나라 안전·보건·환경 등 분야별 인증마크를 하나로 통합한 개념이다. ‘어린이제품안전특별법’에 따른 어린이제품, ‘전기용품 및 생활용품 안전관리법’에 따른 전기·생활용품 등에 적용된다.

행사가 열린 부산119안전체험관에선 작은부품의 위험성을 알리는 교육프로그램이 진행됐다. 어린이제품 안전체험관을 찾은 아이들은 KC마크를 직접 그려보고 종이장난감 등을 제작했다. 

진종욱 국가기술표준원장은 “어린이제품의 안전한 사용 환경을 위해선 정부는 물론 어린이와 부모, 교사, 제조·유통업자 등 모두가 힘을 모아야 한다”고 인사했다. 

정부는 어린이제품 위해요소에 대한 직접적인 체험과 예방교육의 취지로 전국 7곳(서울, 경기, 강원, 충북, 대구, 울산, 부산)에 어린이제품 안전체험관을 두고 있다. 

[최용구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용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