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한국동서발전, 울주 햇빛상생 발전소 준공… 연간 55억원 가치 창출 기대
경부고속도로 도로공사 유휴부지에 8.1MW 연료전지, 0.5MW 태양광발전 설치

[인더스트리뉴스 최용구 기자] 한국동서발전(사장 김영문)은 8.6MW급 ‘울주 햇빛상생 발전소’ 준공식을 진행했다고 23일 밝혔다. 

울산 울주군 상천리 일원에서 오후 2시부터 열린 준공식엔 동서발전 김영문 사장 등 동서발전 관계자와 서범수 의원, 이순걸 울주군수, 김영철 울주군의회 의장, 지역주민 등 50여명이 참석했다.

울주 햇빛상생 발전소는 신재생에너지 융복합 발전 시설이다. 경부고속도로 서울산 나들목 인근 도로공사 유휴부지에 8.1MW 연료전지와 0.5MW 태양광 발전설비를 설치했다. 총 528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됐다.

울주 햇빛상생 발전소 전경 [사진=한국동서발전]

동서발전은 발전소의 사업개발·건설·운영을 맡고 도로공사는 사업에 필요한 부지를 제공했다.

동서발전은 울주 햇빛상생 발전소를 건설을 통해 신재생에너지 확대 및 주민과의 상생을 도모한다.

건립 과정에서 도시가스가 공급되지 않은 울주군 상천리 인근에 도시가스 인프라를 함께 설치했다.

동서발전은 인근 마을 117가구가 기존 에너지비용의 35%에 해당하는 비용을 절감할 것으로 내다봤다.

울주 햇빛상생 발전소는 고속도로 유휴부지에 태양광 연료전지 발전과 도시가스 공급을 함께 진행하는 지역상생형 사업이다.

동서발전에 따르면 향후 분산형 전원 발전을 통해 연간 27억7,700만원의 회피 편익이 발생한다. 신재생에너지 발전에 따른 연간 24억7,300만원의 오염물질 배출 비용 저감도 있다. 더불어 2억5,600만원의 연간 신규 일자리 생성 효과 등 사업을 운영하는 20년 동안 매년 55억원1,000만원 가량의 사회적 가치 창출이 기대된다.

김영문 사장은 “안전을 최우선으로 지역사회와 상생하며 발전소 운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최용구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용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