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포스코퓨처엠-광양시, 배터리소재 전문인재 육성 맞손
배터리소재 전문성 함양 위한 교육 지원… 입사지원 시 혜택 부여

[인더스트리뉴스 이건오 기자] 포스코퓨처엠이 광양시와 배터리소재 전문인력 육성을 위해 협력한다.

포스코퓨처엠은 지난 21일, 광양시청에서 김준형 사장, 정인화 광양시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광양시와 ‘지역인재 양성 및 채용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사진 왼쪽부터 정인화 광양시장, 포스코퓨처엠 김준형 사장이 광양시청에서 ‘지역인재 양성 및 채용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포스코퓨처엠]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광양시는 배터리소재 전문인력 양성 교육과정을 개설하고, 포스코퓨처엠은 양극재 광양공장에서 진행될 현장 교육 운영에 협조할 예정이다. 교육과정 수료자에 대해서는 포스코퓨처엠 입사 지원 시 혜택을 부여한다.

또한, 광양 지역인재 채용 확대를 위해 전문 기술인력 양성에 특화된 마이스터 고등학교인 한국항만물류고 졸업생들을 마이스터고 전형을 통해 우선 채용할 계획이다.

포스코퓨처엠은 9,323억원을 투자해 지난 2022년 11월 광양 율촌산단 내 연산 9만톤 규모의 양극재공장을 종합준공했으며, 지난 7월 산단 내 연산 5만2,500만톤 규모의 양극재공장 추가 투자를 결정했다.

이 밖에도 포스코그룹은 광양시 관내에 양극재용 리튬/니켈 및 배터리 리사이클링 사업을 영위하는 △포스코필바라리튬솔루션 △포스코리튬솔루션(이상 리튬) △SNNC(니켈) △포스코HY클린메탈(배터리 리사이클링) 등 밸류체인 전체를 아우르는 배터리소재 콤플렉스를 구축했다.

포스코퓨처엠 김준형 사장은 “글로벌 성장을 지속하고 있는 배터리소재 사업을 뒷받침할 인재 육성 및 채용은 매우 시급한 과제”라며, “포스코퓨처엠의 미래 성장을 함께할 우수인재 양성에 광양시와 적극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포스코퓨처엠은 배터리소재 사업이 빠르게 성장함에 따라 국내 주요 대학과 인재육성을 위한 산학협력 체계를 구축해 우수 인재를 선제적으로 확보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이밖에도 사업장 소재지 내 대학과 고등학교 대상 채용설명회를 수시 진행하고 사업장 견학 기회를 부여하는 등 지역인재 채용 확대에도 힘쓰고 있다.

[이건오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건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