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전주시, 친환경에너지 도시 조성 박차… “핵심은 태양광”
- 올해 일반·공동주택 등 369개소 총사업비 24억원 투입해 신재생에너지 발전설비 설치 지원 - 제5호 태양광발전소 건립, 신재생에너지 융복합 지원사업, 주택지원사업 등 본격 추진

[인더스트리뉴스 정한교 기자] 전주시가 에너지 자립률 향상과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나선다. 이를 위해 올해도 태양광발전 등 신재생에너지 확산에 집중한다.

전라북도 전주시는 에너지 분야의 탄소중립도시를 구현하기 위해 △태양광발전소 건립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 △신재생에너지 주택지원사업 등 지역 주도적 신재생에너지 보급사업을 본격 시행한다. [사진=gettyimage]

전라북도 전주시(시장 우범기)는 에너지 분야의 탄소중립도시를 구현하기 위해 △태양광발전소 건립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 △신재생에너지 주택지원사업 등 지역 주도적 신재생에너지 보급사업을 본격 시행한다고 지난 2일 밝혔다.

먼저 시는 신재생에너지 발전설비 확대를 위해 고덕생활축구장 주차장에 100kW 규모의 제5호 태양광발전소 건립을 추진한다.

시는 현재 제1~4호의 태양광발전소(500kW 규모)를 운영하고 있으며, 매년 약 70만kWh 전력을 생산해 판매하고 있다. 판매 수익금은 에너지 복지 사업을 위해 에너지기금으로 쓰이고 있다.

또한, 시는 올해부터 태양광발전소 운영을 통해 발급된 신재생에너지공급인증서(REC) 판매를 추진한다. 시는 이를 통해 매년 7,000만원 정도의 판매 수익을 기대하고 있으며, 이를 에너지 기금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신재생에너지공급인증서(REC)는 신재생에너지 설비를 이용해 전기를 생산 공급했음을 증명하는 인증서로, 필요로 하는 기업에서 전력거래소를 통해 구입하고 있다.

이와 함께 시는 올해 국비 8억원 등 총사업비 약 16억원을 투입해 동서학동과 서서학동, 중화산1·2동, 풍남동, 효자1동 등 6개 동 253곳을 대상으로 신재생에너지 융복합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이 사업은 주민들의 에너지 복지 증진과 건축물 에너지 자립도 향상을 위해 특정 권역에 태양광 등 2종 이상의 신재생에너지원을 설치하는 것이 핵심으로, 시는 지난 2018년부터 6년 연속으로 산업통상자원부 공모사업에 선정돼 이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동시에 시는 공모 선정 지역 외 시민들의 신재생에너지 발전설비 설치지원을 위해 총 3억원을 투입해 주택 규모 및 에너지원 종류, 용량에 따라 차등 지원하는 신재생에너지 주택지원사업도 전개한다.

올해 기준으로 태양광(3kW) 발전 설비를 설치하는 경우 자부담 200만원 정도로, 월 350kWh 전력을 사용하는 경우(통상 4인 가구) 연간 79만원의 전기료 절감 효과를 거둘 수 있다. 사업 신청은 4월 3일부터 ‘한국에너지공단 누리집’을 통해 가능하다.

전주시 김용삼 복지환경국장은 “2050 탄소중립 실현과 친환경 에너지 자립도시 구축을 위해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에 노력하고 있다”며, “이와 더불어 전주시민들의 에너지 복지 증진을 위한 사업도 지속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정한교 기자 (st@infothe.com)]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한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