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 PV&CARBON 리포트
박정 의원, “발전6사 중 서부발전이 신재생에너지 발전량 가장 많아”
한국전력의 6개 발전자회사의 신재생에너지 발전량은 전체 발전량 42만6,484GWh의 0.63%인 2,692GWh인 것으로 나타났으며 서부발전이 1,459GWh로 가장 많다고 보고됐다.

서부발전 1,459GWh로 가장 많고, 한수원 27GWh로 가장 적어

[인더스트리뉴스 이건오 기자]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정 의원이 2017 한국전력통계 자료를 분석한 결과, 한국전력 발전자회사인 한국수력원자력, 한국남동발전, 한국중부발전, 한국서부발전, 한국남부발전, 한국동서발전 6개사의 수력발전을 제외한 신재생발전량이 전체 발전량 42만6,484GWh의 0.63%인 2,692GWh인 것으로 나타났다.

발전사별로는 서부발전이 1,459GWh로 가장 많은 신재생에너지 발전량을 기록했다. [사진=서부발전]

발전사별로는 서부발전이 1,459GWh로 가장 많고, 이어 남동발전 716GWh, 동서발전 291GWh, 중부발전 107GWh, 남부발전 92GWh 순이고, 한수원은 27GWh로 가장 적다.

한편, 우리나라 전체 발전량은 2011년 51만7,570GWh에서 2012년 53만1,201GWh, 2013년 53만7,169GWh, 2014년 54만0,379GWh, 2015년 54만7,802GWh, 2016년 56만0,985GWh, 2017년 57만6,412GWh로 계속 증가했으나 한전 자회사의 발전량은 2013년 44만8,757GWh를 기록한 이후 2014년 44만2,914GWh, 2015년 43만2,758GWh, 2016년 43만6,314GWh, 2017년 42만6,484GWh로 계속 감소하고 있다. 반면 민간 발전사와 상용자가 발전량은 2014년 이후 계속 증가하고 있는 상황이다.

2017년 발전6사 신재생에너지 발전량 [자료=박정 의원실]

박정 의원은 “단순히 재생에너지 3020 목표를 위해서가 아닌 실제 미래세대에 보다 깨끗하고 안전한 에너지를 물려주기 위해서라도 재생에너지 보급 확대에 더욱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건오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건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