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슈나이더일렉트릭코리아, “탈탄소화, 친환경 에너지 활용해 ‘넷제로’ 실현해야”
15일, 디지털 혁신을 주제로 ‘이노베이션 서밋 코리아 2023’ 개최

[인더스트리뉴스 조창현 기자] 에너지관리 및 자동화 분야 디지털 혁신을 선도하는 글로벌기업 슈나이더일렉트릭코리아(한국대표 김경록)가 ‘이노베이션 서밋 코리아 2023(Innovation Summit Korea 2023)’을 성황리에 끝마쳤다고 15일 밝혔다. 온·오프라인 통합 하이브리드로 진행된 이노베이션서밋코리아2023 통해 슈나이더일렉트릭은 ‘지속가능한 세상을 위한 디지털 혁신’이라는 주제로 글로벌 전문가, 시장 분석 애널리스트, 기술 파트너들과 함께 인사이트를 공유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슈나이더일렉트릭코리아가 ‘이노베이션 서밋 코리아 2023’을 성황리에 끝마쳤다. 사진은 기조연설 중인 슈나이더일렉트릭코리아 김경록 한국대표 [사진=슈나이더일렉트릭코리아]

슈나이더일렉트릭코리아 김경록 대표는 ‘지속가능한 세상을 위한 디지털 파트너십’이라는 주제로 △디지털화 △전기화를 통한 지속가능한 경영의 중요성에 대해 언급했다. 기조연설을 통해 김경록 대표는 슈나이더일렉트릭이 보유한 기술과 소프트웨어가 건물, 데이터센터, 산업 및 인프라 전반에서 디지털, 전기세계를 현실로 만드는 방법에 대해 소개했다.

김 대표는 “한국은 세계 10대 ‘에너지 과소비 국가’ 중 하나이며, 주요 에너지원을 수입에 의존하고 있어 대내외적 변화에 민감할 수밖에 없다”라며, “효율적인 에너지 관리와 탈탄소화를 위해서는 친환경적인 에너지를 통해 넷제로에 가까이 다가가는 것이 중요하며, 슈나이더일렉트릭은 고객의 지속가능성과 효율성 달성을 위한 최고의 기술 전문가이자 디지털 파트너다”라고 자부했다.

이노베이션서밋에서는 다양한 강연 세션 및 이노베이션 허브 전시, 패널토의를 함께 진행했다. [사진=슈나이더일렉트릭코리아]

아울러 슈나이더일렉트릭 줄리아나 오잉거(Giuliana Auinger) 홍콩및동아시아지속가능성사업부부사장은 ‘글로벌 에너지 환경 변화에 따른 ESG경영과 RE100 달성’을 주제로 연설했다. 또, 영국과 홍콩에 거점을 둔 ‘스와이어(SWIRE) 그룹’에 대한 협력 사례를 언급하며, ‘탈탄소화 세계’를 위해 우리가 어떤 역할을 할 수 있는지에 집중해야 된다고 역설했다.

특히 전 세계적인 기후 변화의 해결책으로는 ‘지속가능한 경영’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도 슈나이더일렉트릭은 ‘스마트하고, 친환경적인 세상’을 구현할 수 있는 ‘전문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고 피력했다. 또한 지금이 아니라면 ‘언제’, 우리가 아니면 ‘누가’ 에너지 문제를 해결할 것인지에 대한 질문을 던지며 전 세계가 직면한 에너지 문제를 이른 시일 내로 해결해야 함을 강조했다.

슈나이더일렉트릭코리아 줄리아나 오잉거 부사장은 지금이 아니라면 ‘언제’, 우리가 아니면 ‘누가’라는 언급을 하며, 전 세계가 직면한 에너지 문제를 이른 시일 내로 해결해야 함을 강조했다. [사진=슈나이더일렉트릭코리아]

줄리아나 오잉거 부사장은 “글로벌 대기업 스와이어는 슈나이더일렉트릭과 함께 모든 자산을 연동해서 실시간으로 데이터를 취합 및 모니터링하고, 탄소 배출과 관련된 가시성을 확보했다”라며, “이에 스와이어는 2030년까지 탄소 배출을 36% 가량 줄이겠다는 목표를 계속해서 진행할 수 있게 됐다”라고 전했다.

이어 글로벌 에너지 문제와 관련해 그는 “한국인의 86%가 기후변화를 중요한 문제로 인식하고 있다는 통계 결과가 있다”라며, “한국은 기후변화에 대한 인식 수준이 높을 뿐만 아니라, 탄소중립 등과 관련해 큰 잠재력을 가지고 있어 기후변화 대응 및 지속가능성 분야에서 많은 영향력을 발휘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이노베이션서밋코리아2023에서 슈나이더일렉트릭코리아 김건 매니저가 이노베이션 허브에서 ‘에코스트럭처오토메이션엑스퍼트(EcoStruxure Automation Expert)’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인더스트리뉴스]

이노베이션서밋 오후 세션에서는 △탈탄소 실현의 빌딩 환경 구현(Building of the Future) △지속가능하고 회복탄력적인 미래 데이터센터(Data Centers of the Future) △산업 내 공장과 장비의 디지털 혁신(Industry of the Future) 등 발표 트랙 4개에서 총 32개의 세션을 진행했다.

또한 슈나이더일렉트릭이 제공하는 최신 에너지 관리 및 산업 자동화 기술을 경험해볼 수 있는 전시 공간 ‘이노베이션 허브’도 함께 운영해 △소프트웨어 기반 자동화 솔루션 △데이터센터 △스마트 팩토리 △스마트 빌딩 △반도체·디스플레이 △배터리시장을 위한 소프트웨어 및 하드웨어 솔루션과 시장 적용사례 전시를 통한 ‘통합 솔루션 포트폴리오’를 선보였다.

슈나이더일렉트릭코리아 김경록 대표는 “기후 위기가 전 세계적인 화두로 떠오르면서 지속가능성 경영은 중요한 해결책으로 꼽히고 있다”며, “변화하는 산업 현장의 디지털 혁신과 지속가능성을 위해 슈나이더일렉트릭은 앞으로도 고객들과 교류하고, 기술을 나눌 수 있는 장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노베이션서밋간 고려대학교 박호정 교수의 사회로 ‘에너지 고효율-저소비 산업과 경제 구조로의 전환’에 대한 패널토의도 진행됐다. 토의에는 △한국에너지공단 김성완 수요이사 △LG에너지솔루션 신종광 에너지기술담당 △에너지경제연구원 이태의 박사 △슈나이더일렉트릭코리아 권지웅 파워프로덕트사업부본부장이 참여해 다양한 인사이트를 공유했다.

[조창현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창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