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에코라이프
태양광 LED조명이 ‘은하수’, 서울역 고가도로의 변신
‘서울로 7017’ 오는 20일 개장
PREV
NEXT
  • 2
  • 2

[솔라투데이 박관희 기자] 서울시가 기존 서울역 고가도로를 공원화한 ‘서울로 7017’을 오는 20일 개장한다고 밝혔다. 서울로 7017의 개장으로 우리나라 최초의 동요 반달의 노랫말에 등장하는 ‘푸른하늘 은하수’와 ‘계수나무 한 나무’를 한 곳에서 만날 수 있게 됐다. 

‘서울로 7017’은 국내 최초의 공중보행로로 낮에는 계수나무(퇴계로 인근)를 비롯해 228종 2만4,085주의 꽃‧나무를 보면서 걸을 수 있는 살아있는 식물도감이었다가, 해가 지고나면 별이 쏟아지는 은하수로 변신해 환상적인 야경을 선사한다. ‘서울로 7017’ 야경의 비밀은 태양광을 활용한 111개의 통합폴에 설치된 555개의 LED 조명등과 551개 수목화분(tree pot)을 둘러싼 원형 띠 조명 덕분이다.

태양광을 활용한 통합폴을 통해 야간에 화려한 경관을 선사한다.

깊은 청색 조명은 바닥을 비춰 아름답게 펼쳐진 은하수를 연출하고 백색 조명이 나무를 비춰 반짝이는 별을 표현한다. 설계자인 세계적 건축가 비니 마스(Winy Maas)가 제안한 설계 콘셉트인 ‘별이 쏟아지는 짙푸른 은하수(a deep blue galaxy)’를 생생하게 재현한다.

통합폴 1개에는 총 5개 조명등(상단 2개, 하단 3개)이 설치돼있다. 상단 2개(청색)는 일몰~일출시, 하단 3개(백색)는 일몰~오후 11시 점등될 예정이다. 통합폴 상단 2개 등은 사람이 느낄 수 있는 거의 모든 색이 표현 가능한 RGB(빨강(Red), 초록(Green), 파랑(Blue)) 설비가 되어 있어서 특별한 이벤트가 있는 날에는 화려한 조명쇼도 연출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서울로 7017’ 곳곳에는 높이 0.9m 시원한 안개를 뿜어내는 안개분수대(총 15개)가 설치돼 푸른 조명과 함께 한여름 더위를 식혀주는 청량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로 7017의 화려한 야경

고인석 서울시 도시기반시설본부장은 “해가 진 뒤 서울로 7017을 걸으면 짙푸른 바닥조명과 흔들리는 나뭇잎이 별처럼 반짝여 은하수를 걸어서 건너는 듯한 느낌을 준다”며 “서울로 7017은 서울형 도시재생의 아이콘이자 서울의 새로운 관광명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관희 기자 (editor@infothe.com)]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관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