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PV&CARBON 산업동향
현대모비스, 인도네시아 배터리시스템 공장 착공… 내년 상반기 양산 목표
총 800억원 투자… 셀-배터리시스템-완성차 생태계 완성

[인더스트리뉴스 이건오 기자] 현대모비스가 내년 상반기 양산을 목표로 인도네시아 배터리시스템 공장 착공에 들어갔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아세안 시장의 중심으로 부상하고 있는 인도네시아를 교두보 삼아 셀-배터리시스템-완성차로 이어지는 전동화 생태계의 한 축을 선도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왼쪽 세 번째부터 이상덕 주인도네시아 대한민국 대사, 모하마드 리드완 카밀 자와바랏주지사, 현대모비스 전동화BU장 오흥섭 전무와 관계자들이 현대모비스 배터리시스템 착공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는 지난 5월 31일(현지시간) 수도 자카르타 외곽 자와바랏(Jawa Barat)주 브카시(Bekasi)시에 위치한 공장 부지에서 배터리시스템 공장 착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착공식에는 모하마드 리드완 카밀(Mochamad Ridwan Kamil) 주지사, 이상덕 주 인도네시아 대한민국 대사, 현대모비스 전동화BU 오흥섭 전무 등 정부와 업계 관계자, 현지 언론 등 150여 명이 참석했다.

인도네시아 배터리 시스템 공장은 아세안 시장을 겨냥한 현대모비스의 글로벌 전동화 전용거점이다. 현지 정부는 풍부한 천연자원을 바탕으로 전기차 주도권 확보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인도네시아를 중심으로 아세안 권역의 전기차 구매력 또한 급상승하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배터리셀 합작회사(HLI그린파워)로부터 배터리셀을 공급받아, 제어기와 열관리 장치 등을 모듈화해 대형 배터리 시스템 형태로 완성차에 공급하게 된다. 현대모비스가 전기차 생태계의 중간 허리 역할을 수행하는 셈이다.

현대모비스 인도네시아 공장은 수도 자카르타에서 동남쪽으로 60km가량 떨어진 델타마스 산단에 위치한다. 현대자동차 인도네시아 공장까지는 3km, 배터리셀 합작법인인 HLI 그린파워까지는 10km 거리로, 배터리 시스템 공급에 필요한 운영 효율성을 극대화했다.

현대차그룹은 인도네시아 공장에 총 6,000만불(한화 약 800억 원)을 투자해 부지 3.3만m2(약 1만평) 규모의 공장을 조성한다. 내년에 출시하는 동남아시아 주력 전기차 모델에 배터리 시스템을 우선 공급하며, 대용량 셀을 탑재한 항속형과 일반형 배터리 시스템 2종을 모두 생산할 예정이다.

인도네시아 현지 정부는 전기차 시장 생태계 조성 방침 기조에 따라 공장 설립에 필요한 각종 행정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건축허가 승인 과정은 물론 신축에 필요한 환경평가, 물류비용 감면이나 세제 혜택 등에도 다양한 혜택을 준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모비스 인도네시아 배터리시스템 공장 조감도 [이미지=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 전동화BU장 오흥섭 전무는 기념사에서 현지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 정책에 감사의 뜻을 전하며, “전기차 생태계 구축에 필요한 동반자이자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현대모비스는 인도네시아 공장 인근에 건설중인 배터리셀 합작법인 HLI그린파워에 현대차그룹이 투자한 전체 지분(50%) 가운데 절반(현대모비스 25%, 현대차 15%, 기아 10%)을 보유하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아세안 시장의 성장세에 따라 향후 인도네시아 공장을 글로벌 고객사에도 대응할 수 있는 중장기 전략 거점으로 확대 육성한다는 방침이다.

현대모비스는 현재 국내와 유럽(체코·슬로바키아) 등지에서 배터리시스템을 포함한 전기차 부품을 생산하고 있다. 지난해 10월에는 북미 전동화 생산거점 확대를 위해 오는 2030년까지 총 13억불의 투자 계획을 발표하기도 했다. 현재 북미 앨라바마와 조지아주에 총 5개의 전동화부품 공장을 추가로 구축하고 있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이를 통해 국내는 물론 아시아(인도네시아)-유럽-북미로 이어지는 주요 대륙 전동화 밸류체인을 완성한다”며, “현대모비스의 전기차 시장 대응 능력은 더욱 향상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건오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건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