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서부발전, UAE 마스다르와 ‘아즈반 태양광발전’ 적기 준공 위한 전략회의 진행
약 1조원 이상 투입하는 1.5GW 규모 초대형 신재생에너지 건설 프로젝트

[인더스트리뉴스 정한교 기자] 한국서부발전(사장 박형덕)은 국내 최초로 중동에서 수주한 대규모 태양광발전사업을 안정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사업 상대인 아랍에미리트(UAE) 전력공기업과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

서부발전은 지난 2일 충남 태안 본사에서 UAE 신재생에너지 투자 공기업인 마스다르와 ‘아즈반 1.5GW 태양광 사업 적기 준공을 위한 전략회의’를 진행했다. [사진=한국서부발전]

서부발전은 지난 2일 충남 태안 본사에서 UAE 신재생에너지 투자 공기업인 마스다르(Masdar)와 ‘아즈반(Ajban) 1.5GW 태양광사업 적기 준공을 위한 전략회의’를 진행했다고 3일 밝혔다.

아즈반 사업은 UAE 수도 아부다비에서 동쪽으로 70km 떨어진 부지에 약 1조원 이상을 투입해 발전 용량 1.5GW의 태양광발전소를 짓는 초대형 신재생에너지발전 건설 프로젝트다. 마스다르는 서부발전, EDF-R과 아즈반 사업의 주요주주다.

서부발전과 마스다르는 아즈반 사업 외에도 UAE의 새 태양광 프로젝트인 카즈나(Khazna) 1.5GW 사업, 그리고 수소·암모니아 생산사업과 관련한 정보를 나눴다. 서부발전은 UAE 태양광발전과 연계해 만든 수소·암모니아로 오는 2030년부터 태안발전본부에서 암모니아 혼소발전을 시작할 계획이다.

이어 마스다르는 태안발전본부를 찾아 석탄가스화복합발전(IGCC) 등 화력발전 설비와 수상태양광 발전설비를 둘러보고 서부발전의 안전사고 예방, 설비 운영 기술을 공유받았다.

마스다르 모하메드 알 셰히(Mohammed Al Shehhi) 이사는 “서부발전의 기술력에 감탄했다”며, “특히 진취적인 사업 비전에 깊은 감명을 받았다”고 전했다.

서부발전 서규석 사업부사장은 “신재생에너지사업에 대한 마스다르의 남다른 포부를 확인할 수 있어 유익했다”며, “아즈반 사업을 바탕으로 중동 시장에서 신재생에너지, 수소사업 확장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한교 기자 (st@infothe.com)]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한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