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에코라이프
부산시, 2030년까지 수소전기 시내버스 500대 운행키로
오는 11월까지 20대 운행, 기장군·강서구에 충전소 설치

[인더스트리뉴스 최정훈 기자] 청정 해양수도를 천명한 부산시가 2030년까지 현재 운행되는 시내버스 중 20%를 수소전기 시내버스로 전환하겠다고 공표했다. 

수소전기버스는 탱크에 충전된 수소를 유입된 공기 중 산소와 반응시켜 생성된 전기로 주행하는 방식이다. 물 이외에는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물질을 생성하지 않으며 되려 주행 중 공기를 정화해 배출하는 친환경 교통수단이다. 1년에 약 1,600톤 공기를 정화하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는 성인 320명이 1년간 흡입하는 공기량에 해당한다.

사상구 ‘H부산수소충전소’에서 충전 중인 수소전기버스 [사진=대도여객]

수소버스는 소음이 없고 수소와 산소 반응 시 발생하는 열에너지로 냉·온방이 가능해 쾌적한 실내 온도를 조성할 수 있고 충전 시간도 짧아 친환경차량 대표주자인 전기차 보다도 유리한 운전환경을 도모한다.

2019년 환경부 주관 수소버스 시범도시로 선정된 부산시는 지난해 9월 6일 시내버스 77번 노선에 처음 수소전기버스 1대를 투입한 이후 현재 5대를 운행하고 있다. 현재 수소전기 시내버스 5대는 1년 동안 32만5,571㎞를 주행해 지구 8바퀴 만큼 동네 구석구석을 돌았다. 부산시는 오는 11월까지 15대를 추가할 계획이다.

부산시는 수소전기버스를 2022년까지 100대 운행할 예정이며, 2025년에 250대, 2030년에는 전체 시내버스 2,511대 중 20%인 500대로 늘릴 계획이다.

특히, 수소버스 보급 확대와 더불어 수소충전소 구축도 발맞춰 진행할 예정이다. 부산시는 현재 사상구 엄궁동과 강서구 송정동에 수소충전소 2곳을 가동 중이며, 2022년까지 수소버스 전용 충전소 2곳을 기장군 청강리 공영 시내버스 차고지와 강서구 화전동 공영차고지(예정지)에 설치할 계획이다. 이에 부산시는 시설의 안전성과 필요성을 적극 설명하면서 주민들을 설득해야 하는 과제를 안고 있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수소는 신성장 동력이며 친환경 에너지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라며, “다만 수소 경제 활성화를 위해 수소에너지 안전성, 경제성 및 친환경성에 대한 정부 차원의 대국민 홍보와 수소 경제에 대한 국민 공감대 형성이 필요하다”라고 전했다.

[최정훈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