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중부발전, 신재생에너지 해외 진출... 전력 그룹사 최초 유럽 풍력 발전단지 준공
스칸디나비아 최대규모... 스웨덴 스타브로 풍력 발전사업 준공식 개최

[인더스트리뉴스 이건오 기자] 중부발전의 신재생에너지 분야 해외 진출 성과가 나타나고 있다. 

한국중부발전은 지난 5일(현지 시각)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전력 그룹사 최초 유럽 신재생에너지 시장 진출 사업인 스웨덴 스타브로 풍력발전 준공식을 거행했다고 10일 밝혔다.

스웨덴 스타브로 풍력발전 전경 [사진=한국중부발전]

중부발전 관계자는 “최근 글로벌 탄소중립 및 에너지 전환 패러다임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해외 신재생 시장을 주목했다”며, “탁월한 신재생 발전사업 건설·운영관리 능력을 바탕으로 마침내 유럽 신재생에너지 시장 진출 결실을 보고 있다”고 전했다.

스칸디나비아 최대규모의 친환경 풍력발전 상업 운전

스타브로 풍력발전은 유럽 내에서도 신재생에너지로의 전환이 빠르게 이뤄지고 있는 스웨덴 중부 베스테르노를란드 주에 총 3,830억원의 자금으로 조성한 발전 용량 254.2MW의 풍력단지 조성 사업으로 2022년 5월 현재 북유럽 스칸디나비아 최대규모를 자랑하고 있다.

한국과 독일 컨소시엄이 연합해 수주했으며, 지난 2019년 7월 착공 이후 약 30개월의 공사 동안 한국중부발전의 우수한 신재생 사업 건설관리 역량을 통해 2021년 12월 14일 풍력발전기 62기 전량 인수 및 상업운전에 돌입했다.

한국중부발전 관계자는 “상업운전 돌입 이후 2022년도 1분기 운영실적 분석 결과 풍속과 발전량이 사업 최초 설계모델 대비 모두 추월하고 있다”면서, “중부발전의 우수한 신재생 설비 운영역량을 통해 높은 설비 이용률을 유지해 내실 있는 사업 운영에 이바지하겠다”라고 밝혔다.

북유럽 육·해상풍력 공동개발 MOU 체결로 신재생 사업 다각화

중부발전은 스타브로 풍력 준공식과 함께 ‘북유럽 육·해상풍력 공동개발 3자 간 양해각서 체결식’을 통해 신재생 포트폴리오 다각화에 나섰다. 양해각서 체결사인 프라임캐피탈(Prime Capital)은 독일 자산운용사로 유럽 신재생 자산에 10억유로(약 1.4조원)를 투자 중이며, RES Renewable Norden은 영국 RES그룹의 북유럽 권역 신재생 개발사로 북유럽 내 가장 많은 13개 풍력발전 사업을 운영 중인 회사다.

이를 통해 중부발전은 전력 그룹사 최초 유럽 신재생에너지 시장에 진출한 기업으로써 향후 추가 사업 수주 및 운영에도 더욱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국중부발전 김호빈 사장은 “이번 북유럽 육·해상풍력 공동개발 양해각서 체결을 통해 해외 신재생 사업 포트폴리오를 더욱더 세분화할 수 있는 중요한 발걸음이 될 것”이라며, “육·해상풍력 여건이 매우 우수한 북유럽 사업개발 시 안정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한국중부발전의 우수한 신재생 수주, 건설 및 운영 경험 등 기술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국중부발전은 스웨덴 스타브로 풍력 후속 프로젝트로 유럽 내 스웨덴 구바버겟 풍력, 스페인 프리메라 태양광을 건설하고 있으며 미국 일렉트론 ESS, 엘라라 태양광 사업 등을 포함, 해외 신재생 자산 1GW를 건설 및 운영하며 해외 신재생 개발 확대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건오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건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