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E1, LPG충전소에 ESS 연계 전기차 충전 시설 구축 추진
스탠다드에너지 협업... 발화 위험 없는 바나듐 계열 ESS 적용

[인더스트리뉴스 이건오 기자] E1이 LPG 충전소에 ESS 연계 전기차 충전 시설 구축을 추진한다.

E1이 ESS 전문기업 스탠다드에너지와 18일 서울 용산구 소재 E1 본사에서 ‘ESS 연계 초급속 전기차 충전 사업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구동휘 E1 신성장사업부문 대표와 김부기 스탠다드에너지 대표 등이 참석했다.

사진 왼쪽부터 E1 구동휘 대표와 스탠다드에너지 김부기 대표가 'ESS 연계 초급속 전기차 충전 사업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E1]

이번 협약을 통해 E1이 보유한 전국 LPG 충전소 인프라와 스탠다드에너지의 차세대 ESS 기술을 활용해 전기차 충전 사업 협력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E1은 LPG충전소에 초급속 전기차 충전기를 설치하고 이를 스탠다드에너지의 바나듐이온배터리 기반 ESS와 연계해 미래차 충전 인프라를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바나듐이온배터리는 스탠다드에너지가 세계 최초로 개발한 기술로 발화 위험이 없을 뿐만 아니라, 높은 에너지 효율로 전기차 충전을 위한 전력을 충분히 확보할 수 있어 LPG충전소 내 전기차 충전용 ESS로 제격이라는 평가다.

관련 제도 기반 마련을 위해 스탠다드에너지는 정부 규제 샌드박스를 통한 실증 특례를 추진하고, 이후 E1 LPG충전소에 ESS를 연계한 초급속 전기차 충전 시설을 구축할 계획이다. 계획대로 진행된다면 LPG충전소에 최초로 ESS 연계 전기차 충전 설비가 들어서게 된다.

E1 구동휘 대표는 “전기차 확대에 대응해 LPG충전소 등을 활용한 전기차 충전 사업을 적극 추진하는 등 E1의 새로운 성장 동력 발굴에 속도를 내겠다”고 말했다.

스탠다드에너지 김부기 대표는 “E1의 LPG충전소 인프라와 충전소 운영 노하우에 스탠다드에너지의 기술력을 더해 미래차 충전인프라를 조성하는데 함께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건오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건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