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한화-농협, 스마트농업 맞손... 국내 최초 스마트팜에 태양광 설치
양평 스마트팜 시작으로 전국 확대... 농가 수익 개선 희망

[인더스트리뉴스 이건오 기자] 한화솔루션과 농협중앙회가 재생에너지와 스마트팜을 결합한 미래형 농업 기술 개발에 나선다. 농업 분야에서의 탄소 감축을 통해 기후위기에 대응하고 농가 수익도 높일 수 있는 새로운 모델을 구축하겠다는 것이다.

사진 왼쪽부터 농협중앙회 이재식 부회장과 한화솔루션 이구영 대표가 '저탄소 스마트농업기술 보급 및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화솔루션]

한화솔루션은 5일, 경기도 양평군 양평읍에서 열린 ‘양평농협 스마트농업지원센터’ 착공식에서 농협중앙회와 ‘저탄소 스마트농업기술 보급 및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스마트팜 비닐온실 상부에 영농형 태양광을 설치한다. 큐셀의 영농형 태양광 모듈은 일반 모듈의 절반 크기로 제작돼 온실의 햇빛 확보를 방해 하지 않고, 낙수 피해도 최소화할 수 있다.

재생에너지를 활용하는 국내 첫 스마트 농업모델은 10월 말에 완공되는 양평 스마트농업지원센터의 스마트팜부터 구축된다. 비닐온실 내부의 온도조절, 변화를 감지하기 위한 IoT, 외부와의 네트워크망 구축 등에 필요한 전력을 자체 생산한 태양광 기반의 재생에너지로 대체해 수익성을 확보하는 동시에 탄소도 줄이는 기술을 개발하겠다는 것이다.

양사는 태양광 기반의 스마트팜 모델을 전국적으로 확대하는 동시에 △영농형 태양광 등을 활용한 농가수익모델 발굴 △스마트팜에서 생산된 농산물의 판로 개척 및 확대 지원 △저탄소 스마트농업 확산을 위한 공동 홍보 등을 위한 협력에 나선다.

농협중앙회 이재식 부회장은 “최근 기후변화 대응과 탄소중립은 세계 모든 국가들의 중요한 이슈”라며, “저탄소, 디지털농업 기술의 농업현장 접목은 우리 농업·농촌이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이라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우리 농업 현장에도 지속가능한 신재생에너지 사용을 확대해 저탄소 농업기술이 많이 보급·확산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화솔루션 이구영 대표는 “농협중앙회와의 협력을 통해 큐셀의 태양광 기술이 국내의 농업기술 혁신에 활용할 수 있게 됐다”며, “새로운 농업 모델이 전국으로 확산돼 농가 소득을 높이는 데 기여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건오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건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