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진천군, ‘2023년도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 선정… 6년 연속
35억원 투입해 진천군 일원 총 319개소에 태양광, 태양열, 지열 등 설치

[인더스트리뉴스 정한교 기자] 진천군은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한 ‘2023년도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 공모에 6년 연속 선정되는 성과를 거뒀다고 27일 밝혔다.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을 통해 태양광발전소를 설치한 진천읍 하덕마을 전경 [사진=진천군]

진천군은 올해 상반기 전문기업이 참여한 컨소시엄을 구성했으며, 산업통상자원부(한국에너지공단)에서 실시한 공개평가와 현장평가를 통해 좋은 결과를 얻었다.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은 동일한 지역에 태양광, 태양열, 지열 등 2종 이상의 신재생에너지원의 설비를 설치해 주택이나 건물 등에 에너지를 공급하는 사업이다.

사업규모는 진천군 일원 총 319개소에 태양광 1,295kW, 지열 455kW, 태양열 84㎡를 설치하게 되며, 총 사업비 35억원 중 국비 16억원, 도비 3억원을 지원받고 군비 9억원과 민간부담 7억원을 부담해 내년 1월부터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진천군은 지난 2014년부터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을 추진해 7개 읍·면에 2021년까지 177억원을 투입, 971개소에 신재생에너지설비를 설치하는 등 친환경에너지 자립도시 조성을 위해 노력해왔다.

진천군 관계자는 “6년 연속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에 선정되면서 80% 내외의 보조금 지원으로 군민들이 큰 부담 없이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를 설치해 에너지비용 절감 및 온실가스 감축에 기여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정부의 에너지신산업 성장동력 육성 및 탄소중립 에너지전환 정책에 선도적으로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한교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한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