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신제품
솔라엣지, ESS(에너지 저장 장치)용 신규 NCM 배터리 셀 본격 출하
주거, 상업, 전력망 분야 ESS에 최적화…높은 전력 처리량 및 광범위한 온도 범위 갖춰

[인더스트리뉴스 권선형 기자] 스마트 에너지 기술 부문의 글로벌 선도기업인 솔라엣지(SolarEdge)가 ESS(에너지 저장 장치)용 신규 NCM(Nickel Manganese Cobalt) 배터리 셀을 본격 출하했다.

주거, 상업, 전력망 분야에 적용하기 위한 에너지 저장 장치에 최적화된 새로운 니켈 망간 코발트 파우치 셀은 한국에 있는 솔라엣지 신규 배터리 생산시설인 셀라2(Sella 2)에서 생산된다. [사진=솔라엣지]

솔라엣지 관계자는 “한국에 있는 솔라엣지 신규 배터리 생산시설인 셀라2(Sella 2)에서 생산되는 새로운 니켈 망간 코발트 파우치 셀은 주거, 상업, 전력망 분야에 적용하기 위한 ESS에 최적화됐다”며, “작동 수명을 단축시키지 않으면서 높은 수명 주기(최대 8000사이클), 높은 에너지 밀도, 높은 전력 처리량 및 광범위한 온도 범위를 지원하는 특징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ESS용 신규 NCM 배터리 셀 출하로 솔라엣지는 까다로운 전력망 안정성을 포함하는 광범위한 이용 사례를 지원하는 배터리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솔라엣지 최고재무책임자(CFO)이자 에너지 저장 사업부(Energy Storage division) 제너럴 매니저(GM)인 로넨 파이어(Ronen Faier)는 “전 세계 ESS 시장은 2022년 45GWh에서 2030년 164GWh로 성장할 전망”이라며, “솔라엣지는 핵심 공정과 셀 생산 기술을 바탕으로 공급망의 회복 탄력성을 더 확보하고, 다양한 에너지 저장 솔루션에 맞게 최적화된 셀을 생산하는 유연성을 구축하게 됐다”고 밝혔다.

한편, 광발전(PV) 시스템에서 전력을 확보, 관리하는 방식을 변화시킨 지능형 인버터 솔루션을 개발한 솔라엣지는 PV, 전력 저장, EV 충전, 배터리, 전기차 구동장치, 그리드 서비스 솔루션을 통해 다양한 에너지 시장 부문을 지원하고 있다. 특히 솔라엣지의 DC 최적화 인버터는 PV 시스템이 생산하는 에너지 비용을 낮추는 한편 발전량을 최대한 높이고 있다. 

[권선형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선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