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한화에너지, 스페인 204MW 태양광발전소 에너지기업 ‘아마렌코 솔라’에 매각
유럽시장에 태양광 사업자 전문 역량 입증 및 재무적 안정성 확보

[인더스트리뉴스 권선형 기자] 한화에너지(대표 김희철)가 스페인에서 개발 중인 204MW 규모의 태양광발전소를 최근 매각했다.

지난 2020년 11월, 한화에너지가 아마렌코 솔라에 매각한 스페인 세비야 지역 50MW 규모의 태양광발전소 전경[사진=한화에너지]

이번 프로젝트는 한화에너지가 2019년 7월 스페인 카스티야이레온 지역의 태양광 발전 사업권 총 204MW을 획득해 개발 진행 중으로 올해 9월 발전소 건설을 착공해 내년 8월 상업운전을 앞두고 있었다.

204MW 규모로 연간 약 10만 9,584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에너지를 생산함과 동시에 5만8,080대의 차량이 배출하는 것과 동일한 8만3,287t 규모의 온실가스 절감 효과를 낼 수 있는 발전소다.

매수자는 아일랜드 코크(Cork)에 본사를 두고 있는 아마렌코 솔라(Amarenco Solar)로 전세계 14개국 이상에서 2,000개 이상의 태양광발전소를 가동 중이며, 최근 4년간 약 5억달러를 투자한 유럽 신재생에너지 투자 및 발전사다. 아마렌코 솔라는 저탄소, 지역, 비용 효율적이고 수익성이 높은 태양광 발전을 통합해 고객과 파트너에게 경쟁 우위를 제공하는 광범위한 인프라를 보유하고 있다.

한화에너지와 아마렌코 솔라의 거래는 2020년 11월 스페인 세비야 지역 50MW 태양광 발전소 매각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한화에너지는 2018년 스페인 법인(Hanwha Energy Corporation Europe S.L.U)을 설립하고 스페인, 이탈리아 및 아일랜드에서 약 3GW의 태양광 및 에너지저장장치(ESS) 사업을 진행 중이다. 또한, 2020년 스페인에 ‘이마히나 에네르히아(Imagina Energia)’라는 전력 리테일 사업 브랜드를 런칭해 전력 리테일 사업 및 지붕형 태양광 발전 사업도 추진하고 있다.

한화에너지 김희철 대표는 “유럽 에너지 위기로 인한 물가상승 및 생산비용 증가 등으로 불확실성이 높아진 사업 환경 속에서 태양광 발전소의 성공적인 개발과 매각을 통해 사업역량과 재무적 안정성을 확보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며, “유럽 시장에서 ESS 포함한 다양한 신재생에너지 사업 영역을 확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아마렌코 솔라 존 물린스(John Mullins) 대표는 “한화에너지와 두 번째 거래를 체결하게 돼 매우 기쁘며, 이번 거래를 계기로 스페인 내에서 총 500MW 규모의 태양광 발전소를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권선형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선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