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포스코퓨처엠, 배터리소재 전문 인재 육성 위해 산학협력 강화 나서
포스텍-포철공고-포항시와 인재육성 업무협약… 지역 일자리 창출 기대

[인더스트리뉴스 이건오 기자 ] 포스코퓨처엠이 배터리소재 전문 인재 육성을 위해 산학협력을 강화에 나서며 국가 배터리산업 경쟁력 강화 및 지역 일자리 창출에 기여한다.

포스코퓨처엠은 23일, 포항시청 대회의실에서 포스텍(포항공대), 포철공고, 포항시와 ‘이차전지 전문인력 양성 및 기술경쟁력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포스코퓨처엠 김준형 사장과 김남일 포항부시장, 포스텍 김무환 총장, 포철공고 이성열 교장 등 주요 관계자가 참석했다.

사진 왼쪽부터 포항시 김남일 부시장, 포스코퓨처엠 김준형 사장, 포스텍 김무환 총장, 포철공고 이성열 교장, 포항시의회 김일만 부의장이 ‘이차전지 전문인력 양성 및 기술경쟁력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포스코퓨처엠]

이번 협약은 4개 기관의 역량을 바탕으로 전문인재 양성과 기술개발을 통해 국가 배터리산업의 경쟁력 강화 및 지역 내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자 진행됐다.

포스코퓨처엠은 이번 협약에 앞서 지난해 포스텍(POSTECH)과 배터리소재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맞춤형 과정 개설 협약을 맺고, 지난 3월 에너지소재대학원에 석·박사 과정인 e-Battery Track을 개설해 운영 중에 있다. 포스코퓨처엠은 과정을 마친 학생들을 연구소 등에 채용할 예정이다.

학생들은 재학 중 포스코퓨처엠과 공동과제에 참여 기회가 주어지고 주요 사업장을 방문하는 등 현장 중심의 연구를 수행할 계획이다. 또한, 배터리소재 사업을 주도해 갈 전인적 역량 함양을 위해 인문소양 및 리더십 육성 과정도 이수하며 포스코퓨처엠이 학위 과정 등록금 전액과 장학금을 지원한다.

전문 기술인력 양성에 특화된 마이스터 고등학교인 포철공고에는 정규 교과로 이차전지 과목을 개설하여 전 재학생을 대상으로 교육하고, 우수학생은 졸업 시 마이스터고 전형을 통해 우선 채용할 예정이다.

포스코퓨처엠 김준형 사장은 “국내 최고의 연구중심 대학 포스텍, 기술인재의 산실 포철공고와 협력을 통해 회사의 인적 경쟁력 강화뿐 아니라 지역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며, “각 과정 학생들이 글로벌 배터리소재 인재로 성장해 포스코퓨처엠에서 꿈을 펼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포스코퓨처엠은 2019년 포스텍과 산학일체연구센터를 개소한 바 있으며 연세대, 성균관대, 한양대, 울산과학기술원(UNIST),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을 비롯해 국내 주요 대학과 인재육성을 위한 산학협력 체계를 구축하며 차세대 배터리소재 기술 경쟁력을 지속적으로 확보해 나가고 있다. 이 밖에도 현장 리쿠르팅 대상 학교의 수를 늘리고 채용상담을 상시 실시하는 등 우수인재를 한 발 앞서 확보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건오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건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