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에코라이프
포스코퓨처엠, ‘푸른꿈 환경학교’ 열어… “직접 만든 전기차로 레이싱 체험”
올해 10주년 맞아… 이차전지 구성요소와 친환경 전기차 장점 학습

[인더스트리뉴스 이건오 기자] 포스코퓨처엠이 ‘푸른꿈 환경학교’를 개최하며 친환경 미래소재 기업의 역량을 활용해 어린이 환경교육 사회공헌 활동을 펼친다.

포스코퓨처엠은 8월 16일부터 17일까지 포항시 소재 9개 지역아동센터 어린이 87명이 참가하는 ‘푸른꿈 환경학교’를 연다고 밝혔다.

16일 열린 '푸른꿈 환경학교'에서 포스코퓨처엠 직원이 어린이와 함께 전기차 모형을 제작하고 있다. [사진=포스코퓨처엠]

포스코퓨처엠 직원 28명이 일일 멘토로 직접 참여하는 푸른꿈 환경학교는 어린이들에게 에너지와 환경보호의 중요성을 알리고 다양한 체험학습 기회를 제공하는 포스코퓨처엠의 대표적인 사회공헌 활동으로 지난 2013년 프로그램을 개설한 이후 올해 10주년을 맞았다. 현재까지 1,100여명의 어린이가 교육을 수료했다.

이번 참여 어린이들은 양극재, 음극재 등 이차전지 기본 구성요소와 이산화탄소를 배출하지 않는 전기차의 장점에 대해 학습하고, 직접 제작한 전기차를 활용해 전기차 레이싱, 전기차 볼링 등 체험학습도 병행한다.

또한, 분리수거, 화분 가꾸기 등을 통해 일상생활 속 탄소중립 실천 방안과 생물 다양성 보전의 필요성에 대해 배운다. 인근 해수욕장에서 해양식물 식재 및 환경 정화활동도 진행할 예정이다.

포스코퓨처엠 이태희 기업시민사무국장은 “앞으로도 업의 전문성을 활용해 미래세대의 건강한 성장을 지원하고 선한 영향력을 발휘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건오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건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