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롯데케미칼 사내벤처 1기 ‘에코마린’ 독립법인으로 분사
HDPE 기반 재활용 가능한 친환경 선박용 소재 ‘EVER MARINE’ 개발

[인더스트리뉴스 이건오 기자] 재활용 가능한 친환경 선박용 소재 개발에 집중하고 있는 에코마린이 롯데케미칼에서 분사했다.

지난해 5월 롯데월드타워에서 진행한 전시에 선보인 에코마린 개발 소재 적용 보트 '가능성호' [사진=롯데케미칼]

롯데케미칼은 사내벤처 ‘에코마린(Eco Marine)’이 독립법인으로 분사했다고 12일 밝혔다. 에코마린은 롯데케미칼이 처음으로 모집한 1기 사내벤처팀이다.

롯데케미칼은 2021년부터 사내벤처 ‘라이콘(LICORN)’을 운영 중이다. 라이콘은 ‘LOTTE Chemical Inventive UniCorn’의 약자로 롯데케미칼의 유니콘 기업을 의미한다.

2021년 1기 모집을 시작으로 올해 3기를 모집해 운영 중이며, 선발 시 2억원의 활동비와 함께 독립된 팀으로 최대 2년간 사업화 기간을 거치게 된다. 사업화 과정에서 회사 차원의 창업교육 및 컨설팅이 제공되고, 사업화 시 최대 5억원을 추가로 지원한다.

사진 왼쪽 세 번째부터 롯데케미칼 김교현 부회장, 롯데케미칼 사내벤처 1기 에코마린 박덕훈 대표를 비롯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롯데케미칼]

에코마린팀은 기존 중소형 선박의 주요 소재인 FRP(Fiber Reinforced Polymer)와 알루미늄으로 제작되는 선박에서 발생하는 여러 가지 문제점을 개선하고자 HDPE(High Density Polyethylene, 고밀도 폴리에틸렌) 기반의 재활용 가능한 친환경 선박용 소재인 EVER MARINE을 자체 개발했다.

이를 통해 새로운 가능성을 확인하고자 한다는 의미로 2022년 4월 처음으로 에코마린의 개발 소재를 적용해 제작한 보트의 이름을 ‘가능성(Possibility)호’로 지었다. 가능성호는 지난해 4월 진행된 부산국제보트쇼에서 올해의 보트 대상을 수상하고, 같은 해 5월에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롯데케미칼이 진행한 ‘Every Step for Green’ 전시에 전시되기도 했다. 올해 9월 1일에는 2023 환경창업대전에서 에코마린의 친환경 선박용 소재가 아이디어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한편, 에코마린은 현재 4개 파트너사와 소재 판매 및 기술 교류를 맺는 등 활발한 사업을 진행 중이다.

에코마린 박덕훈 대표는 “플라스틱도 잘 회수하고 자원화하면 어느 소재 못지 않게 오래 사용 가능한 친환경 소재”라며, “에코마린은 현재 환경 이슈가 되고 있는 국내 FRP 선박을 롯데케미칼의 우수한 HDPE와 에코마린의 독자적인 기술로 개발한 EVER MARINE 소재로 교체하고 향후에는 최대 레저보트 시장인 미국에 진출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롯데케미칼 김교현 부회장은 “롯데케미칼은 사내벤처 운영을 통해 도전적이고 창의적인 문화를 형성함과 동시에 새로운 성장동력을 모색하고 다양한 아이디어를 조직에 불어넣고 있다”며, “앞으로도 사내벤처를 지속적으로 진정성 있게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건오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건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