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에코라이프
해울이해상풍력발전, 울산 강동몽돌해변 반려해변으로 입양… 환경정화 실시
해울이해상풍력발전 임직원과 지역 주민 플로깅 참여

[인더스트리뉴스 이건오 기자] 해울이해상풍력발전은 지난 15일, 국제 연안정화의 날을 맞아 울산 강동몽돌해변을 반려해변으로 선정하고 해변 환경정화 활동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해울이해상풍력발전 임직원 및 지역 주민 20여명이 반려해변으로 입양한 울산 강동몽돌해변에서 쓰레기 수거와 환경보호 캠페인을 벌였다. [사진=해울이해상풍력발전]

‘반려해변 프로그램’은 기업, 단체, 학교 등이 특정 해변을 관리하고 보호하는 프로그램으로, 2020년 국내에 최초 도입돼 2023년 9월 기준 113개 해변에서 약 170개의 기업과 단체가 참여하고 있다.

이번 해변 정화 활동에서 해울이해상풍력발전은 강동몽돌해변을 반려해변으로 입양하며 울산 지역 해상풍력 개발사 중 최초로 이 프로그램에 동참하게 됐다. 이후 임직원들과 지역 주민 약 20여명은 플로깅(Plogging)을 통한 해변 환경 개선 활동을 진행했다.

해울이해상풍력발전 조나단 스핑크(Jonathan Spink) 대표는 “이번 반려해변 입양 프로그램을 통해 해울이해상풍력발전이 울산 지역 해양환경 보호에 보다 책임감 있게 동참할 수 있게 돼 뜻깊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생태계 보호 활동을 펼치며 울산 지역의 환경 개선 및 지역사회 상생 노력을 지속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해울이해상풍력발전은 세계 최대 그린에너지 투자운용사 및 해상풍력 개발사 CIP/COP코리아(코펜하겐 인프라스트럭쳐 파트너스, 코펜하겐 오프쇼어 파트너스 코리아)의 울산 해상풍력 프로젝트 법인으로, 총 1.5GW 규모 부유식 해상풍력단지 3개의 발전사업 허가를 모두 획득하고 사업 개발을 추진 중이다.

 

[이건오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건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