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정부, EU 배터리 규제 강화 대응 위해 간담회 개최
폐배터리 재활용·재제조 관련 인증제도 전문가 정보 공유

[인더스트리뉴스 이건오 기자] 유럽연합(EU)이 배터리의 강화된 친환경 규정을 도입함에 따라 국내 인증제도를 활용해 국내 기업 대응 방안 지원을 논의하기 위한 전문가 간담회가 개최됐다.

국가기술표준원은 “EU가 배터리 규정을 입법하고 하위 법령 입법 일정도 예고함에 따라 EU 대상으로 배터리 수출 및 투자를 진행 중인 우리 기업은 신속하고 면밀한 대응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사진=인더스트리뉴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유럽연합(EU)의 새로운 배터리 규정에 대한 우리 기업의 대응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 19일, ‘폐배터리 재활용·재제조 관련 인증제도 전문가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지난 7월 EU가 역내에서 유통 생산되는 배터리의 전주기 관리, 재사용, 재활용 및 재제조 등을 통합적으로 관리하도록 하는 EU 배터리 규정을 채택하고 향후 위임입법 절차를 진행할 것을 예고함에 따라, 현재 EU에 수출될 배터리를 생산하는 한국 업체들은 대응 방안 마련에 분주한 상황이다.

이번 간담회에 참여한 업계, 학계, 법률전문가들은 △EU 배터리 규정 세부 내용 △폐배터리 재활용·재제조 국내기술 현황 △재활용·재제조 관련 EU 배터리 규정에 대한 업계 대응 방향 등을 논의하고 정부의 지원 정책에 대해 토론했다.

국가기술표준원은 “EU가 배터리 규정을 입법하고 하위 법령 입법 일정도 예고함에 따라 EU 대상으로 배터리 수출 및 투자를 진행 중인 우리 기업은 신속하고 면밀한 대응이 필요하다”면서, “정부는 EU의 배터리 규제에 대한 정보 제공뿐 아니라 국내 인증제도를 활용한 기업 지원 방안을 모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건오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건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