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카카오, 제주오피스 전력 100% 재생에너지 전환… 4,000MW 확보
브이피피랩·식스티헤르츠와 협업, 그린 이니셔티브 실천

[인더스트리뉴스 최용구 기자] 카카오(대표 홍은택)는 지난해 제주 오피스의 사용 전력 전체를 재생에너지로 조달했다고 밝혔다.

22일 카카오에 따르면 제주 오피스는 REC(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 구매를 통해 필요한 재생에너지 전력을 충당했다. 최근엔 주요 계열사가 있는 판교 아지트에서도 재생에너지 전력 공급을 시작했다.

카카오는 앞서 에너지 IT 분야 스타트업 브이피피랩(VPPlab), 에너지 IT 소셜벤처 식스티헤르츠와 협업 체계를 구축했다. 

카카오 제주오피스 전경 [사진=카카오]

브이피피랩으로부턴 제주도 내 풍력발전 에너지를 수급했다. 식스티헤르츠를 통해선 경기도 시민조합이 생산한 태양광발전 전력을 조달했다. 

이들 기업과 협업으로 조달한 총 전력은 총 4,000MWh 규모다.   

카카오는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액티브 그린 이니셔티브(Active Green Initiative)’ 원칙을 이행 중이다. 

재생에너지 조달 규모를 2030년 60%까지 확대한 후 2040년엔 100% 재생에너지로 전환할 계획이다. 

카카오는 2022년 액티브 그린 이니셔티브(Active Green initiative)를 선언했다. 

지난해 6월엔 자체 개발한 환경 기여임팩트 지표인 ‘카카오 카본 인덱스(Kakao Carbon Index)’를 공개했다. 

아울러 2023 다우존스 지속가능경영지수(DJSI) 월드에 3년 연속 편입됐다. 

카카오 육심나 ESG사업실장은 “제주 오피스와 판교 아지트에서의 재생에너지 조달은 지역 상생 및 환경 문제 해결을 위해 뜻을 모은다는 의미”라며, “친환경과 탄소중립에 대한 공감대를 확산시키기 위해 여러 방안들을 검토하고 실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용구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용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