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블럭나인, 이차전지 저온 건식 재활용 기술 확보… 온실가스·비용 감소 기대
지질자원연구원 기술이전 통해 친환경 폐배터리 재활용 사업 박차

[인더스트리뉴스 이건오 기자] 블럭나인이 이차전지 저온 건식 재활용 기술 확보로 관련 사업 추진에 탄력을 붙인다.

블럭나인과 지질자원연구원은 폐배터리 관련 4가지 연구 개발 기술에 대한 이전 계약을 체결했다. [이미지=블럭나인]

블럭나인(대표 손영환)은 지난 25일, 지질자원연구원을 통해 폐배터리 관련 4가지 연구 개발 기술에 대한 이전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을 통해 블럭나인이 지질자원연구원에 이전받는 기술은 △리튬합금화합물화 및 흑연분리를 위한 부분용융 분리공정을 포함하는 폐리튬이온전지 재활용방법 △폐리튬이온전지 스마트 재활용방법 △폐리튬이온전지 건식 재활용방법 △폐리튬이온전지 스마트 재활용 시스템 총 4가지다.

회사측에 따르면, 이번에 체결된 모든 계약기술은 특허등록이 완료돼 있다. 리튬합금화합물화 및 흑연분리를 위한 부분용융 분리공정을 포함하는 폐리튬이온전지 재활용 방법은 미국과 유럽에 특허 출원 중이다.

회사 관계자는 “이 기술은 방전된 폐리튬이온배터리를 선별 공정 없이 단순 파쇄 후 1200°C 이하의 온도에서 부분용융해 블랙매스(리튬 95% 이상 분리, 흑연 함유량 3% 이하)와 흑연을 분리 회수(80% 이상)할 수 있는 세계 최초의 친환경 저온 건식 재활용 기술”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특히 화학물질을 사용하지 않아 슬래그가 배출되지 않는다”며, “기존 기술보다 200°C 이상 공정 온도를 낮춰 CO2 배출을 획기적으로 저감한 환경 친화형 건식공정 기술”이라고 부연했다.

친환경, 비용 및 에너지 절감에 강점을 가진 이 기술은 자동차 배터리의 흑연과 고가 금속을 분리하는 기술로, 낮아진 공정 온도 덕분에 설비 구축비용 및 투입 에너지를 절감할 수 있다. 아울러 온실가스 발생을 줄여 친환경적이다.

블럭나인 손영환 대표는 “현재 전기차 배터리로 사용되는 리튬이온전지는 니켈전지 등 다른 이차전지보다 수명이 길고 에너지 밀도가 높아 주로 사용되고 있지만, 리튬의 매장량이 한정돼 있고 가격 변동이 커 재활용 기술에 대한 요구가 높은 상태”라고 언급하며, “블럭나인은 한정된 자원을 전 세계가 효과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원천기술 기반의 친환경 모빌리티 솔루션을 제공하는 선도기업이 되겠다”고 전했다.

[이건오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건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