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컬럼비아 대학, 연간 약 2,000MW 태양광 전력 확보… ESS 활성화 지원
뉴욕 Croton-Harmon 프로젝트 참여

[인더스트리뉴스 최용구 기자] 컬럼비아 대학(Columbia University)이 에너지 투자사 콘 에디슨(Con Edison)으로부터 20년간 태양광 전력을 구매한다. 

최근 Environment Energy LEADER 등 매체에 따르면 컬럼비아 대학은 뉴욕주 크로턴-온-허드슨(Croton-on-Hudson, 이하 허드슨) 마을에서 진행되는 크로턴-하몬(Croton-Harmon) 태양광 프로젝트에 대한 임차인 계약에 서명했다.

계약은 컬럼비아 대학이 콘 에디슨의 전력을 구매하는 방식으로 체결됐다. 대학은 20년 동안 태양에너지 크레딧을 받게 된다.

뉴욕주 크로턴-하몬(Croton-Harmon) 태양광 프로젝트 부지 전경 [사진=Sol Systems]

이 과정에선 에너지 비용 절감과 대학 커뮤니티 참여 등 효과가 기대된다. 

대학은 시행 첫 해부터 274가구가 1년간 쓸 수 있는 약 1,985MW 전력을 공급받는다. 

크로턴-하몬 프로젝트는 주차장 태양광, 에너지저장장치(15MWh 규모)로 구성된다. 생산 전력은 대학 및 메트로 노스(Metro-North) 철도 등에 2024년 2분기부터 공급될 예정이다.

허드슨 마을은 부지 임대 수익을 지역 사회 전반에 재투자할 수 있다. 

컬럼비아 대학은 기후 연구와 지속가능성에 관한 투자에 약속했다. 컬럼비아 대학 숀 스콜린스(Sean Scollins) 에너지 담당 부사장은 “캠퍼스뿐만 아니라 지역 사회에서도 지속가능성을 발전시키는 데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크로턴-하몬 프로젝트에 대해 “태양광발전과 배터리 저장의 혁신적인 조합을 활용함으로써 재생에너지 채택에 대한 리더십을 보여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프로젝트의 운영·관리 책임은 솔 시스템스(Sol Systems)가 맡는다. 회사는 프로젝트 개발자와 건설관리자 역할을 한다. 

솔 시스템스는 △기업 △지자체 △대학 등을 대상으로 총 2GW, 약 20억 달러(2조6,600억원) 규모의 태양광 프로젝트를 운영 중이다.    

한편, 최근 미국 에너지 투자사 엘러베이트 리뉴어블스(Elevate Renewables)은 “증가하는 에너지 수요를 충족하기 위해 에너지저장 시스템에 투자해야 한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회사는 뉴저지주 사우스 키어니(South Kearny)에 위치한 키어니 발전소에서 에너지저장 시설을 개발 중이다. 이곳은 뉴욕시로부터 5마일(약 8Km) 가량 떨어져 있다.   

엘러베이트 리뉴어블스 관계자는 “배터리저장은 더 많은 발전소를 건설하고 인프라에 관한 추가 업그레이드를 수행하는 것을 피하는 데 도움을 준다”고 강조했다.

미국 정부는 배터리저장 장치와 태양광 프로젝트의 결합을 장려하고 있다. 지난 1월 26일 미국 에너지부(DOE)는 차세대 배터리 및 에너지저장에 관한 총 1억2,500만 달러(약 1,660억원)의 연구 지원 계획을 발표했다.   

DOE는 “에너지 시스템을 혁신하고 탈탄소화하는 데 필요한 기초 지식을 제공하기 위해 충전식 배터리 연구에 예산을 지불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용구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용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