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에코프로, DSZC·부다페스트대학 등 해외 교육기관과 인력 확보 MOU 체결
현지 인력 수급 통해 헝가리 법인 조기 안정화… 국내 연수 제공

[인더스트리뉴스 이건오 기자] 에코프로가 헝가리 법인의 안정적인 운영을 위해 인력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양질의 인력 확보를 통해 2025년부터 총 10만톤 규모의 양극재 생산을 안정적으로 이뤄낼 계획”이라고 전했다.

사진 왼쪽부터 헝가리 라슬로 포산(László Pósán) 국회의원, DSZC 산도르 실라지(Sándor Szilágyi) 국장, DSZC 졸트 티르팩(Zsolt Tirpák) 총장, 에코프로비엠 장선동 헝가리법인장이 2월 1일 데브레첸 직업전문센터 컨프런스룸에서 산학협력 MOU를 맺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에코프로]

에코프로는 최근 현지 직업전문센터 및 국내외 대학과 업무협약을 잇달아 체결했다. 에코프로는 최근 헝가리 데브레첸시에 위치한 데브레첸 직업훈련센터(Debreceni Szakképzési Centrum)와 인력 양성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고 밝혔다. 협약식에는 에코프로비엠 장선동 헝가리법인장과 데브레첸 직업훈련센터 졸트 티르팩(Zsolt Tirpák) 총장 등이 참석했다.

데브레첸 직업훈련센터는 일자리를 원하는 헝가리 내 졸업자 및 취업준비생들을 교육해 기업에 연결해주는 기관이다. 현재 1만2,000명이 직업훈련센터에서 교육을 받고 있다.

에코프로는 이번 협약을 통해 화학 전공자 등 현지 법인 운영에 특화된 인력들을 안정적으로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졸트 티르팩 총장은 “최근 DSZC에서 공부하는 학생 수가 2,500명에서 1만2,000명 이상으로 늘었다”며, “청년들에게 다양한 직업 기회를 제공하는 기업과 투자자가 점점 많아지고 있다”고 밝혔다.

에코프로비엠 장선동 헝가리법인장은 “우수한 자격을 갖춘 전문가를 선발해 체계적으로 교육시켜 헝가리 청년들에게 직업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협약을 맺었다”며, “공장이 본격 가동될 경우 데브레첸에 총 600개의 새로운 일자리가 창출될 것”이라고 말했다.

에코프로는 지난해 2월, 한국외대 헝가리어학과와 이차전지 산업분야 글로벌 인재 발굴 및 양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은 바 있으며 지난해 10월에는 헝가리 최고 대학인 부다페스트 대학교(ELTE)와 산학협력을 맺고 지역 인재 발굴 및 이차전지 산업 분야 취업 및 경력개발에 대한 상호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아울러 에코프로는 ELTE 내 한국어학 전공인원을 대상으로 인턴십을 진행해 인원을 확보할 예정이다. 올해 1월에는 데브레첸대학교와 산학협력을 통한 공동 인재 교류 및 상호 발전 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하기도 했다.

에코프로 관계자는 “지역 대학과의 지속적인 MOU를 통해 지역 내 인력 수급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적기에 우수인재를 확보해 나갈 방침”이라며, “헝가리 법인의 조기 안정화를 위해서는 숙련된 인력 확보가 관건”이라고 말했다.

한편, 에코프로는 지난해 10월 헝가리 법인 씨드 인력 34명을 선발해 오창과 포항 등에서 연수를 진행한 바 있다.

[이건오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건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