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LG엔솔, 차세대 원통형 46시리즈로 미국 이차전지 시장 선점 나서
美 애리조나 공장 본격 착공… ESS LFP배터리 2026년 생산 예정

[인더스트리뉴스 이건오 기자] LG에너지솔루션 미국 애리조나주 신규 원통형 및 ESS LFP배터리 생산공장이 본격 착공을 시작했다. 다가올 미래 전기차 시장의 ‘황금기’에 LG에너지솔루션의 핵심 생산거점으로 활용될 애리조나 공장이 의미 있는 첫 걸음을 내딛은 것이다.

LG에너지솔루션 애리조나 공사 현장에서 양사 관계자 및 주정부 인사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LG에너지솔루션]

지난 3일(현지시간) LG에너지솔루션은 미국 애리조나주 퀸크릭(Queen Creek)에서 케이티 홉스(Katie Hobbs) 애리조나주지사, 산드라 왓슨(Sandra Watson) 애리조나상무국 사장 겸 CEO, 마이크 굿맨(Mike Goodman) 피넬카운티 의장, 줄리아 휘틀리(Julia Wheatley) 퀸크릭 시장을 비롯해 LG에너지솔루션 소형전지사업부장 오유성 전무, ESS전지사업부장 김형식 상무, 애리조나 법인장 나희관 상무 등이 참석한 가운데 건설현황 관련 설명회를 열고 본격적인 착공을 알렸다.

투자금 총 7조2,000억원이 투입되는 이 공장은 향후 전 세계 시장 중 가장 가파른 성장세가 예상되는 북미 지역에 건설되는 두 번째 단독 공장이다. 또한 원통형, ESS의 ‘첫 전용 생산 공장’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법인장 나희관 상무는 “최근 공장 부지정리 및 착공을 마쳤으며 현재 순조롭게 철골 건설 작업 진행 중”이라며, “원통형 공장과 ESS LFP(리튬인산철) 공장은 2026년 각각 가동을 시작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총 네 자릿수의 신규 일자리도 생길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애리조나 공장은 원통형 배터리 36GWh, ESS LFP배터리 17GWh 규모로 각각 건설될 예정이며 총 생산 능력은 53GWh에 달한다.

LG에너지솔루션 애리조나 공장 조감도 [사진=LG에너지솔루션]

차세대 원통형 46시리즈 생산… “북미향 원통형 생산의 중심될 것”

LG에너지솔루션은 글로벌 경기 침체로 인한 전기차 시장 수요 둔화로 성장세가 주춤하는 상황이지만 미래 준비를 위한 투자는 자신감 있게 지속한다는 계획이다.

오히려 현재의 일시적 위기 상황은 북미 시장에 8개의 생산공장을 운영·건설 중인 LG에너지솔루션이 선제적인 진입 효과를 극대화하고, 나아가 기술 리더십을 차별화할 수 있는 시간으로 삼을 수 있다는 판단 때문이다.

LG에너지솔루션 애리조나 공장 조감도 [사진=LG에너지솔루션]

이 같은 자신감은 경쟁사 대비 압도적인 ‘기술 리더십’이 배경이 됐다.

실제 애리조나 원통형 배터리 공장에서는 전기차용 46시리즈 배터리가 생산될 예정인데 ‘차세대 배터리’로 불리는 이 제품은 생산 전부터 글로벌 주요 고객사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는 상황이다.

앞서 LG에너지솔루션은 올해 하반기 오창 에너지플랜트에서 원통형 4680 배터리 양산을 시작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는 글로벌 주요 배터리 제조사 중 가장 앞선 생산이다.

소형전지사업부장 오유성 전무는 “애리조나 공장은 단순히 LG에너지솔루션의 생산공장을 넘어 북미향 원통형 배터리 생산을 대표하는 중심으로 자리잡게 될 것”이라며, “친환경 EV 시장을 선도하는 고객사들과 함께 애리조나의 산업 발전과 일자리 창출에도 큰 기여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오창 에너지플랜트 양산을 통해 충분한 경험을 쌓고, 이후 기술리더십 등을 바탕으로 애리조나 공장에서도 차질 없이 원활한 생산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G에너지솔루션 북미 생산공장 현황 [자료=LG에너지솔루션]

ESS, 통합솔루션 제공해 차별적 고객가치 제공 계획

총 17GWh 규모로 건설되는 ESS 전용 배터리 공장에서는 LG에너지솔루션이 독자 개발한 파우치형 LFP배터리가 생산될 예정이다.

미국은 세계 최대 ESS 시장이자 클린에너지 정책에 힘입어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는 상황이다.

LG에너지솔루션은 미국 내 현지 생산을 통해 물류, 관세 비용 절감으로 가격 경쟁력을 확보하고 고객들의 요구에 즉각적인 현장 지원과 관리 서비스 진행 등 차별화된 고객가치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향후 미국 현지 고객사들과 전략적 파트너십 또한 확대해 나갈 것으로 보인다.

케이티 홉스(Katie Hobbs) 애리조나주지사는 “이 변혁적인 투자는 애리조나주를 넘어 미국 전역이 클린에너지 목표에 한 걸음 더 다가갈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애리조나주에서는 애리조나 주민들이 직업에 필요한 기술을 갖추도록 지원하고 적극적인 파트너가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LG에너지솔루션은 북미지역에 미시건 단독 공장 및 GM JV1·JV2공장을 운영 중에 있으며 GM JV3 공장 및 스텔란티스, 혼다, 현대차 등 주요 완성차 업체와 함께 합작 배터리 생산공장을 건설 중이다.

LG에너지솔루션은 전기차용 파우치형 배터리와 원통형 배터리는 물론, ESS용 LFP배터리까지 북미지역 내 배터리 업체 중에서 가장 다양하고 경쟁력있는 제품 포트폴리오도 갖추게 된다.

LG에너지솔루션 CEO 김동명 사장은 “포트폴리오 확장을 통해 고객들에게 보다 다양한 선택지를 제공함으로써 높은 시장 경쟁력을 확보할 것”이라며, “기술리더십 기반의 압도적 제품 경쟁력으로 고객경험을 극대화하는 등 글로벌 시장에서 지속적인 성장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이건오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건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