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롯데SK에너루트, 울산 지역 수소에너지 기반 구축 위해 울산시와 ‘맞손’
- 2025년까지 울산·미포국가산단에 10MW급 2기 수소연료전지발전소 신설 예정 - 수소 연료전지 발전소 신규 투자 및 수소에너지 보급 활성화 기여

[인더스트리뉴스 정한교 기자] 롯데SK에너루트(대표 김용학, 심영선)는 울산광역시(시장 김두겸)와 지난 5일 오전 수소연료전지발전소 신설을 위한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MOU 체결식에는 김두겸 울산시장과 롯데SK에너루트 김용학 공동대표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사진 왼쪽에서 세번째) 롯데SK에너루트 심영선 공동대표, 롯데SK에너루트 김용학 공동대표, 김두겸 울산시장, 안효대 울산부시장이 투자양해각서 체결 후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롯데케미칼]

롯데SK에너루트와 울산시는 총 1,000억원을 투자해 울산·미포국가산단 내 15,431㎡ 부지에 부생수소 연료전지 발전소를 2025년 연말까지 준공한다. 이를 통해 온실가스 감축과 친환경발전원의 역할을 수행할 전망이다.

롯데SK에너루트와 울산시는 발전소 신규 투자 이외에도 향후 공장 건설·운영에 필요한 인력 채용시 울산시민을 최우선으로 고용, 지역 내 일자리 창출 및 경제 활성화를 위한 협력에도 나선다.

또한, 발전소 신설을 위해 구축하는 배관 등의 수소 인프라시설이 지역 내 수소에너지 보급사업과 연계될 수 있도록 울산시와 적극 협력할 것을 약속했다.

롯데SK에너루트 김용학 공동대표는 “울산시와의 협력을 통해 부생수소 연료전지 발전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할 것”이라며, “울산지역의 수소도시 계획 달성에 기여하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롯데SK에너루트의 심영선 공동대표는 “이번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신설은 대규모 수소 수요를 창출하고, 울산 내 수소 공급 인프라를 확대한다는 측면에서 뜻깊은 사업이 될 것”이라며, “이번 사업을 계기로 울산 지역 내 수소 산업 생태계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울산시는 수소연료전지발전소 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필요한 인허가 등의 행정절차에 대해 적극 지원하고, 지역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을 위한 롯데SK에너루트와의 지속적인 협력을 약속했다.

김두겸 울산시장은 “수소는 탄소배출 없는 친환경에너지원으로, 울산은 수소의 생산저장운송활용에 이르는 전주기 가치사슬을 구축하고 있다”며, “수소 관련 기업을 많이 유치해 울산이 세계적인 수소 선도도시로 자리매김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수소연료전지발전소 신설을 통해 생산되는 약 16만MWh의 전력은 울산시민 약 4만 가구(4인 기준)에 안정적으로 전력 공급이 가능한 수준으로, 친환경 전력 공급과 고용 창출 효과 등을 유발하는 등 지역과 함께 상생 발전하는 모범 모델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롯데SK에너루트는 지난해 상반기 정부에서 개설한 일반수소발전 입찰시장의 사업자로 선정됐다. 2025년부터 20년 동안 발전소 운영을 통해 안정적 수익을 창출할 예정이다. 지난해 7월부터는 H인천수소충전소의 사업권 인수 및 운영을 시작으로 수소모빌리티 시장 진출을 공식화하는 등 수소 사업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정한교 기자 (st@infothe.com)]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한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