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전남지역 고속도로 유휴부지에 5MW 규모 태양광발전소 들어선다
한국도로공사, 전라남도 및 전남개발공사와 ‘공공협업형 신재생에너지사업’ MOU

[인더스트리뉴스 정한교 기자] 전라남도는 9일 도청 서재필실에서 한국도로공사, 전남개발공사와 ‘공공협업형 신재생에너지 사업’ 업무협약을 했다고 밝혔다.

(사진 왼쪽부터) 한국도로공사 함진규 사장, 김영록 전남도지사, 전남개발공사 장충모 사장이 공공협업형 신재생에너지사업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전라남도]

협약식에는 김영록 전남도지사, 한국도로공사 함진규 사장, 장충모 전남개발공사 사장이 참석해 각종 고속도로 부지와 시설을 활용한 다양한 신재생에너지 확대 방안 등을 논의했다.

‘공공협업형 신재생에너지사업’은 국내 최초로 공공기관간 협력을 통해 고속도로 법면 등 한국도로공사가 소유한 자산에 신재생에너지 발전설비를 구축하고, 발전수익을 도민에게 환원하는 공익 목적의 사업이다.

고속도로 법면은 도로를 설치하기 위해 도로면까지 흙 등으로 쌓은 경사면이다. 실제로 사용할 수 없는 유휴부지로 도로에서 보이지 않아 태양광 발전사업 부지로 유용하게 활용될 수 있다.

협약에 따라 한국도로공사는 사업 부지를 발굴·제공하고, 발전수익 도민 지원 확대를 위해 부지 사용료를 인하한다. 전남개발공사는 발전소를 구축하고 발전수익을 도민에게 환원한다. 전남도는 각종 인·허가를 지원하고 발전수익 도민 공유계획 수립 및 실행을 총괄한다.

우선 시범사업을 통해 경관 훼손 우려가 없고 안전성이 높은 부지를 중심으로 5MW, 80억원 규모의 고속도로 법면 태양광 발전사업을 추진한다. 향후에는 수소·전기차 충전소, 고속도로 에너지 효율 향상사업 등 협력 가능한 에너지 신사업을 적극 발굴해 공동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전남도는 도로공사 유휴부지 발전수익금을 토대로 도와 시군 전입금, 각종 도민발전소 수익금 등을 한데 모아 가칭 ‘에너지공영화 기금’ 조성을 검토 중이다. 도민이 주체가 되고 도민 소득 향상을 위한 에너지사업 재원으로 확대 재생산하고 탄소중립 선순환 체계를 구축한다는 구상이다.

이번 사업으로 건설될 태양광발전소의 설비용량은 5MW로, 연간 4,300명이 사용할 수 있는 규모이다. 한국도로공사는 부지사용료 인하를 통해 20년간 약 10억원을 전라남도 지역주민에게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이번에 조성된 기금은 △마을공동체 발전사업의 가장 큰 장애요인인 사업 자금 마련을 위한 융자사업 △재생에너지 펀드 투자 △취약계층 긴급 에너지 복지사업 등에 활용할 예정이다.

한국도로공사 관계자는 “이번 협약을 통해 신재생에너지를 통한 환경보존과 수익 공유를 통한 지역 상생을 도모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공공의 역할을 다하기 위해 새로운 신재생에너지사업을 지속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인사말을 통해 “한국도로공사의 열린 환경·사회·투명경영(ESG)으로 대한민국 산업화를 이끈 고속도로가 미래 신재생에너지의 길로 재탄생하게 됐다”며, “도민에게 개발이익을 환원하는 도민발전소를 본격 확대해 지방소멸에 대응하고, 전남의 풍부한 재생에너지 자원을 활용한 첨단산업 유치 노력도 지속해서 펼치겠다”고 말했다.

[정한교 기자 (st@infothe.com)]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한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