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비즈니스 에코라이프
해피선샤인 캠페인 10일부터 신청, 친환경 태양광 에너지 중요성 전파한화, 올해는 기존 복지관 외 공익성을 갖춘 개인 및 공동시설도 지원해

[솔라투데이 박관희 기자] 태양광 업계에서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보여주는 대표적인 사례인 '해피선샤인 캠페인'이 올해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한화그룹은 10일 태양광을 활용해 환경오염 방지와 신재생에너지의 중요성을 전파하는 해피선샤인 캠페인을 올해도 지속한다고 밝혔다.

해피선샤인 캠페인을 통해 태양광 발전설비가 설치되고 있다. 사진은 지난 캠페인 진행 후 기념 촬영 모습 [사진=한화]

해피선샤인 캠페인은 한화그룹의 주력 사업인 태양광과 사회공헌을 접목시켜 2011년부터 6년간 전국 180개 복지시설에 1,275kWh의 태양광 설비를 무상으로 지원한 친환경 사회공헌활동이다. 종합사회복지관, 지역아동센터, 공부방 등 전국 복지기관에 태양광 발전설비를 무료로 기증하고 지원함으로써 복지시설 내 전기료 절감이라는 실익을 제공하고 절감된 전기료를 다른 복지서비스에 활용할 수 있게 한다.

또한 환경오염에 대한 문제가 심각한 상황에서 자연스럽게 친환경 에너지의 중요성을 다시금 깨닫게 하는 교육적 효과와 에너지 자립에 도움을 주고 있다. 해피선샤인을 통해 지금까지 생산된 1,275kWh의 청정에너지는 년간 736톤의 CO2 배출을 감소시켜 어린 소나무 약 26만 그루 이상을 심는 효과와 맞먹는 수준이다. 무엇보다 태양광은 미세먼지 발생을 억제하고 환경오염 방지와 영구적인 에너지원이라는 점에서 더 매력적이다.

올해 해피선샤인 캠페인은 7월 10일(월)부터 30일(일)까지 한화사회봉사단 홈페이지(http://welfare.hanwha.co.kr)를 통해 지원 가능하며, 서류심사와 현장실사 후 태양광 발전설비를 설치할 계획이다.

올해부터는 기존 복지기관 뿐만 아니라 공익성을 갖춘 개인 및 공동시설 등 범위를 확대해 지원한다. 또한 설치된 태양광 발전설비에 대한 유지 보수, 발전량 모니터링 등 철저한 사후관리로 안전사고를 미연에 방지할 수 있는 프로세스를 마련했다.

2016년 해피선샤인 캠페인으로 태양광 발전설비를 지원받은 ‘태백 꽃때말 공부방’ 최용우 팀장은 "실제 공부방 예산 중 에너지비용은 상당히 부담스러운 수준이다”며 “하지만 지난해 한화그룹으로부터 태양광 발전설비를 지원 받은 후 전기료 걱정 없이 냉∙난방시설과 각종 전기제품을 맘 놓고 사용할 수 있어, 어린이들에게 쾌적한 환경과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한편 한화그룹은 국내뿐만 아니라 중국 후베이성의 위양관쩐 초등학교, 칭하이성의 시에거우샹 희망학교 등 해외에서도 지붕형 태양광 발전 설비를 무상으로 설치했다. 최근 중국 닝샤자치구 내 마오쓰 사막에 5만 그루의 나무를 심어 ‘한화 태양의 숲 6호’를 조성한 바 있으며 현재까지 여의도 공원(23㎡)의 약 6배 규모인 133만㎡의 크기에 49만 그루의 나무를 심었다고 밝혔다.

[박관희 기자 (editor@infothe.com)]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탄소제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관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