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PV 산업동향
태양광발전 시설이 세계에서 제일 귀여운 판다로 세계의 주목을 받다중국 산시성 북부 다퉁 지역에 판다 모양의 태양광 발전소 건립
PREV
NEXT
  • 2
  • 2
홍콩의 판다그린에너지가 건립한 판다 모양의 태양광발전소 [사진=넥스트샤크]

[솔라투데이 최홍식 기자] 재생에너지 활용을 촉진하기 위한 다양한 아이디어가 쏟아지고 있는 가운데 홍콩의 판다그린에너지(Panda Green Energy)가 유엔개발계획(UNDP)과 합의해 판다 모양의 태양광발전소를 건립했다. 

판다 모양의 태양광발전소를 건립하게 된 것은 재생에너지 사용에 대한 대중적 인식을 높이고 관심을 이끌기 위함으로 지난해 11월부터 공사를 진행해왔다. 이번에 첫 단계로 50MW 규모의 태양광발전 시설을 설치했다. 

판다 태양광발전소는 연간 100MW를 생산할 것으로 전망되며, 25년동안 32억kWh의 전기에너지를 공급하게 된다.  274만톤의 탄소 배출량을 절감할 수 있고, 석탄 106만5,000톤을 절약할 수 있을 것으로 중국정부는 보고 있다. 

태양광발전 시설이 판다로 태어날 수 있었던 것은 두 가지 색상의 태양전지를 사용해 구현했다. 판다의 검은색 부분은 단결정 실리콘 태양전지를 사용했고, 흰 부분은 박막 태양전지를 사용했다. 

판다 그린에너지의 최대 주주인 Alan Li가 판다 태양광발전소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넥스트샤크]

판다 모양의 태양광발전소를 추진한 판다그린에너지 관계자는 "판다 모양으로 태양광발전소를 설계함으로써, 태양에너지 사용에 대해 청소년들의 관심을 끌 수 있을 것이다"며, "기후변화에 대처하기 위해 정부와 기업, 모든 세대에게 태양에너지 사용의 동기를 부여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또, 녹색 미래를 위한 공동의 노력을 내딛는 첫발이 될 것이다"고 밝혔다. 

판다그린에너지는 '판다 100프로그램'에 따라 향후 5년 내에 중국의 더 많은 지역에 판다 태양광발전소를 건립할 계획이다.

[최홍식 기자 (st@infothe.com)]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탄소제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홍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