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비즈니스 PV 산업동향
에너지 공기업과 재생에너지 청년 스타트업, 시민이 주도하는 태양광 생태계 조성한다서울에너지공사, 루트에너지와 양천햇빛공유발전소 주민 설명회 개최

[솔라투데이 박관희 기자] 시민참여형 태양광발전은 물론, 태양광 청년 스타트업 기업이 시장에 진입하고 안정적인 비즈니스를 이어 나갈 수 있는 여건 조성을 위해 서울에너지공사가 팔을 걷어 부쳤다.

서울에너지공사는 오는 25일, 에너지 스타트업 기업과 양천햇빛공유발전소 주민 설명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사진=솔라투데이]

서울에너지공사는 24일 청년 에너지 벤처기업인 루트에너지과 함께 오는 25일 오후 7시에 서울에너지공사 강당에서 지역주민, 공사 임직원 등이 참여하는 ‘양천햇빛공유발전소 주민설명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양천햇빛공유발전소는 서울에너지공사 본사 옥상에 건설될 약100kW 규모의 태양광 발전소다. 청년 스타트업 기업인 루트에너지는 발전소 건설비를 자체 개발한 재생에너지 전문 크라우드 펀딩 플랫폼인 루트에너지를 통해 조달할 예정이다.

그동안 일반 시민들과 태양광 발전사업 사이엔 초기 투자금액과 전문성 부족이란 높은 장벽이 있었다. 루트에너지는 누구나 소액으로 높은 안정성과 수익성을 가진 재생에너지 발전 사업에 투자할 수 있는 기회는 물론 이를 장기적으로 운영할 수 있는 플랫폼 서비스를 제공한다.

양천햇빛공유발전소 크라우드 펀딩 투자 상품은 12개월 만기에 연 수익률 7.5~8%(세전), 모집금액은 1억8,000만원이다. 최소 10만원부터 500만원까지 만 18세 이상 대한민국 국민이면 누구나 투자가 가능하다. 특히 발전소 지역 주민들에게 연 0.5%의 우대금리를 제공해 시민들이 주도하는 건전한 재생에너지 시장 생태계 조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서울에너지공사는 루트에너지와 함께 시행하는 이번 설명회를 통해 지역주민들과 재생에너지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고, 주민들의 의견을 적극 수용해 많은 시민들이 참여할 수 있는 태양광 발전 사업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박관희 기자 (editor@infothe.com)]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관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