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에코라이프
지상은 녹지광장, 지하에는 태양광으로 자연광 선사영동대로 복합환승센터, 라이트 빔으로 태양광 흡수 집적한다
PREV
NEXT
  • 2
  • 2

[솔라투데이 탄소제로 박관희 기자] 국토부와 서울시가 국제교류복합지구의 핵심 인프라로 조성 예정인 '영동대로 광역복합환승센터'의 미래 모습을 엿볼 수 있는 국제현상설계공모 당선작이 나왔다. 이화여대 캠퍼스센터(ECC) 설계자로 국내에 잘 알려진 프랑스 건축가 도미니크 페로(Dominique Perrault)가 참여한 정림건축 설계 컨소시엄의 '빛과 함께 걷다(LIGHTWALK)'이다.

영동대로 복합환승센터 국제현상설계공모 당선작이 프랑스 건축가 도미니트페로의 '빛과 함께 걷다'로 결정됐다. [사진=서울시]

영동대로 광역복합환승센터는 영동대로 하부에 5개 광역‧지역철도를 탈 수 있는 통합역사와 버스환승정류장, 공공‧상업시설을 갖춘 광역복합환승센터(지하 6층, 연면적 16만㎡ 규모)를 조성하는 내용이다. 

설계안에 따르면 광역복합환승센터는 지하 4층 깊이까지 전체 시설에 자연광이 스며드는 지하공간으로 구현된다. 이를 위해 영동대로 상부에 조성되는 대형 녹지광장을 중심으로 삼성역부터 봉은사역까지 지면을 가로지르는 560m 길이의 라이트빔(Light beam)이 설치된다.

라이트빔은 태양광을 흡수‧집적하고 반사시키는 일종의 태양광 공급시설로, '영동대로 광역복합환승센터'를 특징짓는 핵심시설이다. 라이트빔은 태양광을 시설 전체로 확산시켜서 지하에서도 마치 지상에 있는 것처럼 환한 자연광을 접할 수 있게 된다. 

영동대로 상부에는 뉴욕의 센트럴파크, 런던의 하이드파크와 견줄만한 약 3만㎡ 규모의 대형 공원이 들어선다. 녹지광장을 둘러싼 주변부에는 상록수 위주의 키 높은 나무들을 심어 교차로에서 발생하는 공해와 소음을 차단하고 계절과 상관없이 녹색의 안락함을 선사한다. 광장 중앙에서는 콘서트나 불꽃놀이 같은 다양한 이벤트가 연중 열릴 수 있도록 비워진 공간으로 조성된다.

복합환승센터는 라이트 빔 시스템이 설치돼 지상의 태양광을 흡수하고 집적해 지하4층 까지 자연광을 전달하도록 설계 될 예정이다. [사진=서울시]

지하에 조성되는 철도 통합역사와 버스환승정류장은 교통시설 이용수요, 노선별 특성 등을 고려해 배치, 평균 환승거리를 서울역의 1/3 수준으로 줄여 복합환승센터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정수용 서울시 지역발전본부장은 "복합개발이 완료되면 영동대로·삼성역 일대는 새로운 대중교통의 중심이자 시민들이 모이고 즐겨찾는 편안한 시민의 공간으로 거듭나게 될 것"이라며 "국토부 등 여러 관련 주체들과 긴밀히 협업해 이번 당선작의 가치와 장점이 최대한 발현되고, 시민들이 자부심을 느끼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열린공간으로 조성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관희 기자 (editor@infothe.com)]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탄소제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관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