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PV&CARBON 산업동향
신성이엔지, 고출력 태양광 모듈로 시장 석권 노린다동일면적에서 기존 모듈보다 최대 20% 높은 출력 나타내는 신제품 출시

[솔라투데이 탄소제로 최홍식 기자] 신성이엔지가 확대되는 국내 태양광 시장에 발 맞춰, 신기술의 고출력 태양광 모듈을 선보이며 시장 선점을 위한 초석을 다진다고 밝혔다. 새롭게 론칭하는 제품은 동일한 면적에서 기존 태양광 모듈보다 최대 20%의 높은 출력을 나타내는 신기술 제품이다.

신성이엔지가 이번에 신규개발한 태양광 모듈은 기존의 태양광 모듈과 달리 태양전지를 여러 조각으로 절단해 태양광 모듈로 만든 제품이다. 이러한 방식을 도입하게 되면 저항 손실이 줄어들어 모듈 출력이 상승하고, 모듈 제조 시에 발생하는 손실률이 낮아지게 된다. 일반적인 태양전지 60장으로 제조한 모듈보다 최대 20% 높은 출력을 나타낼 수 있어 340W에 달하는 출력을 얻을 수 있다. 

신성이엔지 김동섭 부사장(오른쪽)이 녹색드립협동조합 허인회 이사장(왼쪽), 프로메테우스 사회적협동조합 허척 이사장(중앙)과 함께 고출력 태양광 모듈 공급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신성이엔지]

신성이엔지는 지난 2012년 태양광 모듈 시장 진출 초기부터 국내에서 인증 받은 250W~260W의 태양광 모듈 중에서 최고효율을 달성하는 등 기술 우위 전략을 펼쳐오고 있다. 고출력 모듈 생산 기술은 직접 태양전지를 생산하고 있기에 가능한 부분이다. 충청북도 증평에 위치한 신성이엔지 태양전지 공장에서는 평균효율 21.7%의 단결정 PERC 태양전지를 생산하고 있다. 태양전지 후면 방지막을 통해 전자의 재결합을 줄여 효율을 높이는 신성이엔지만의 기술이 적용됐으며, 지난 2017년 상반기부터 제품을 생산하고 있다.

고출력 태양광 모듈은 국내 태양광 시장에 적합한 모델이라 할 수 있다. 지붕 및 옥상과 같은 한정적인 장소에 설치되는 경우가 많은 국내 실정상 사용자들은 높은 출력의 제품을 선호하고 있다. 따라서 아파트 베란다 또는 발코니 등에 설치되는 미니태양광 사업에서 활용도가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신성이엔지는 이와 관련해 지난 22일 녹색드림협동조합, 프로메테우스 사회적협동조합과 함께 한국형 고출력 태양광 모듈 보급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두 기관은 신성이엔지 태양광 모듈을 50MW 이상 구매할 예정이며, 신성이엔지는 이를 토대로 미니태양광 보급에 앞장 설 예정이다. 또한, 수상태양광과 농촌태양광 사업에도 적극 참여해 국내 태양광 보급 확대에 주력할 계획이다. 

신성이엔지 관계자는 "최근 생산라인의 안정화를 통해 PERC 태양전지의 최고효율은 22%을 넘어서고 있다. 신성이엔지는 독자적인 기술을 통해 고효율 태양전지 모듈을 생산하고 있기에 충분한 시장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최홍식 기자 (st@infothe.com)]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탄소제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