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비즈니스 PV&CARBON 산업동향
해줌, 축사 지붕위 100kWp 태양광발전 설비 설치
해줌이 경북도 영주에 위치한 축사 지붕에 약 100kWp 태양광발전 설비를 설치했다. 지난 5월 농지법 개정으로 농업진흥구역 내 건축물 위 지붕을 활용한 태양광 설치가 늘고 있다.

기존 수익에 더해 태양광 설비로 추가 수익 창출 가능

[인더스트리뉴스 이건오 기자] IT 기반 태양광 기업 해줌(대표 권오현)이 경상북도 영주에 위치한 축사 지붕 위에 약 100kWp 태양광발전 설비를 설치했다고 12일 밝혔다. 이 발전소에 설치된 태양광 설비는 연간 약 12만5,000kWh의 전력을 생산하며 연간 약 2,800만원의 수익을 볼 것으로 예상된다.

소유주는 이미 운영하고 있는 축사를 통한 소득 외에 태양광발전 사업으로 추가 수익이 발생한다. REC 고정가격 계약시장을 이용할 경우 20년 동안 고정된 REC 가격을 받을 수 있어 안정적으로 고정적인 수익을 얻을 수 있다.

해줌이 설치한 축사 태양광 발전소 전경 [사진=해줌]

본래 용도인 축사를 쾌적하게 운영하는 데에도 도움이 된다. 지붕에 설치된 태양광 설비는 여름에는 차광막 역할을 해 축사 온도를 낮추고 겨울에는 차가운 바람을 막는 역할을 해 온도 유지에 도움을 준다.

뿐만 아니라 태양광 공사를 진행하면서 노후된 축사를 재정비하는 기회를 가질 수 있다. 대용량의 태양광 설비가 설치되는 만큼 건물 구조물의 안정성을 확인하기 위한 안전 진단을 진행하면서 오랜 기간 안정적인 축사 운영을 돕는다. 구조물 추가 시공 시에는 추가 비용이 들 수 있다.

해줌 권오현 대표는 “올해 5월 농지법이 개정되면서 농업진흥구역 내 건축물 준공 시기 제한이 폐지돼 축사 위 태양광 설치에 대한 문의가 급증했다”며, “지난달 축사 태양광만 약 1,500kWp 규모를 검토했고 추가적으로 2개의 사이트에 설치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건오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탄소제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건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