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비즈니스 PV&CARBON 산업동향
보쉬, CES 2019에서 통합 서비스 갖춘 무인 전기 콘셉트 셔틀 선보여
보쉬가 1월 8일부터 11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19에서 도시화, 인구 증가, 기후 변화를 포함한 오늘날의 여러 과제들에 대한 기술적인 해답을 제시한다고 밝혔다.

미래 모빌리티, 스트레스 감소·향상된 안전성 및 효율성

[인더스트리뉴스 이건오 기자] 기술 및 서비스 공급 기업 보쉬는 CES 2019에서 미래 모빌리티와 스마트 홈을 위한 혁신적인 솔루션과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CES에서 보쉬는 사람들이 통합 서비스를 갖춘 무인 전기 콘셉트 셔틀을 통해 새로운 종류의 모빌리티를 경험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주변 환경과 매끄럽게 커넥티드 되는 조용한 무인 셔틀과 같은 형태의 모빌리티는 전 세계 주요 도시의 도로에서 곧 볼 수 있게 될 것이다.

보쉬가 CES에서 세계 최초로 통합 서비스를 갖춘 무인 전기 콘셉트 셔틀을 선보인다. [사진=보쉬]

보쉬는 이를 위해 사용자가 차량을 예약하고 비용을 지불하거나 또는 다른 탑승객과 라이드를 공유하는 데 필요한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및 신규 디지털 서비스를 제공하게 될 것이다. 보쉬는 이에 미래의 모빌리티를 위한 다양한 솔루션 및 서비스를 소개했다.

컨비니언스 차징(Convenience Charging)의 목표 - 스트레스 없는 전기 주행

보쉬는 이 서비스를 CES 2019에서 아우디 A3 e-트론을 기반으로 한 데모 차량을 통해 선보인다. 이 통합 충전 및 내비게이션 솔루션은 e-모빌리티가 주는 일상적인 혜택을 향상시켜 준다.

미래에는 이 서비스가 전기차에게 배터리가 언제 방전될지 정확히 알려줄 뿐만 아니라 다음 충전소의 위치도 알려준다. 컨비니언스 차징은 신뢰할 수 있는 주행거리 예측을 위해 전기 파워트레인으로부터 얻은 정보와 차량과 주행 환경 데이터를 조합한다. 이 서비스는 첨단 노선 플래닝을 사용해 운전자의 개인적인 선호도에 기반한 충전 기회를 결정한다.

향후에는 전기차 운전자들이 사전 예약된 충전소로 음식이 배달되도록 주문할 수 있어 충전 시간을 최대한 활용할 수 있게 될 것이다. 컨비니언스 차징 앱을 사용해 운전자들은 집에서도 편안하게 필요한 충전소를 계획할 수 있게 될 것이며 이 앱을 통해 충전소 간 추천 경로를 차량에 전송할 수 있다.

주행 중 안전한 휴대폰 사용

마이스핀 스마트폰 통합 솔루션(mySPIN Smartphone Integration Solution)은 운전자가 주행 중 스마트폰 앱을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게 해 준다. 이제 마이스핀(mySPIN)은 미러링크(MirrorLink) 차량 통신 기준 또한 지원한다. 미래에는 심플한 어댑터만 있으면 차량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또는 계기판에 마이스핀(mySPIN) 호환 앱을 확대해 일부 주요 기능을 디스플레이하게 될 것이다.

운전자들은 터치 또는 차량의 로터리 푸쉬 버튼을 사용해 앱을 작동할 수 있게 될 것이다. 보쉬는 상용차, 오토바이, 스쿠터, 파워스포츠 차량을 위한 마이스핀(mySPIN) 스마트폰 통합 솔루션도 개발하고 있다.

이 밖에도 데이터 클라우드, 더욱 정확한 일렉트로닉 호라이즌(Electronic Horizon), 예측 도로상황 서비스(Predictive Road-Condition Services), 자율 주행 라이드 공유(Ridesharing) 서비스, 키리스 차량 액세스 시스템을 위한 보안 솔루션 CycurACCESS, 실내 기후 관리, 히팅 시스템을 위한 음성 제어 등 다양한 기술 및 솔루션을 선보인다.

[이건오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탄소제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건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