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KT, 똑똑한 ‘소규모 전력중개 서비스’ 시행한다
AI블록체인 통한 에너지 생산-소비-거래 전 분야 통합 솔루션 제공

[인더스트리뉴스 정형우 기자] KT(회장 황창규)는 인공지능(AI) 및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한 소규모전력중개 서비스 ‘기가 에너지 트레이드(GiGA energy trade)’를 출시한다고 7월 28일 밝혔다.

KT는 2016년 전력중개 시범사업자로 선정된 이래 전력중개 시스템 개발 및 고도화를 추진해왔으며, 이번 출시로 본격적인 고객 서비스 및 전력중개자원 모집에 나선다.

기가 에너지 트레이드는 블록체인 플랫폼을 활용해 고객사의 발전 수익 관련 정보 및 REC 거래 내역을 관리하고 보다 안전하고 편리하게 에너지 거래 플랫폼을 운영할 수 있다. [사진=KT]

전력중개사업은 중개사업자가 신재생에너지, 에너지저장장치(ESS), 전기차 등에서 생산·저장한 1MW 이하의 전기를 모아 집합전력자원으로 구성해 전력시장에서 거래 대행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이번 서비스는 에너지 통합관제 플랫폼(KT-MEG)을 기반으로 하고 있다. KT-MEG은 AI 분석 엔진인 ‘e-브레인’을 탑재하고 있어 에너지 관제뿐만 아니라 진단-예측-최적제어가 가능하고, 생산-소비-거래 전 분야 통합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다.

기가 에너지 트레이드 기본형 서비스는 정확한 발전량 및 정산수익 정보, 계통한계가격(SMP)· 재생에너지공급인증서(REC) 시장정보, 전국 발전자원 종합관리, 발전사업 수익분석 등 소규모 발전사업의 최적 운영을 지원한다.

거래형 서비스는 기본형 서비스에 REC 현물시장 판매 대행을 추가로 제공한다. 고객이 KT 중개 플랫폼을 활용해 REC 최저 희망가·수량·기한을 지정하면 최적의 거래를 위한 종합 정보를 알려주고, KT가 REC 현물시장에서 판매 주문을 대행한다.

향후 KT는 국내 전력시장 운영을 담당하는 한국전력거래소(KPX)의 재생에너지 집합발전량 예측 제도에 참여할 예정이다.

기가 에너지 트레이드는 KT의 블록체인 플랫폼을 활용해 고객사의 발전 수익 관련 정보 및 REC 거래 내역을 관리하고 있다.

블록체인으로 거래와 수익 관련 데이터에 대한 무결성을 확보함으로써, KT는 고객과의 신뢰성을 높이며 보다 안전하고 편리하게 에너지 거래 플랫폼을 운영할 수 있다.

KT는 ‘e-브레인’을 활용해 전력중개사업의 핵심인 신재생 자원의 집합발전량 예측 서비스를 제공하며 지능형 가상발전소(VPP) 사업자로 진화할 예정이다. 가상발전소란 전국 각지에 분산된 소규모 신재생 전원 설비를 통합해 하나의 발전소와 같이 통합·관리하는 것이다.

이는 정부의 에너지전환 정책에서 신재생 자원 관리를 위한 차세대 핵심 기술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에너지플랫폼사업단 이기욱 상무는 “KT는 이번 서비스 출시로 에너지 생산, 소비, 거래를 모두 아우르는 통합 에너지 서비스 사업자로의 모습을 갖추게 됐다. 이는 전기를 생산해 쓰고, 저장하고 남는 전기를 파는 VPP로의 본격 진입을 의미한다”며, “AI, 블록체인 등 차별화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고객의 발전수익 극대화와 안전한 거래는 물론 국가 전력 계통 안정화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정형우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탄소제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형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