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존슨콘트롤즈코리아 스마트빌딩 솔루션 ‘환경까지 살린다’
2020년 국내 스마트빌딩 주요 키워드 ‘연결성·BEMS·온실감축’

[인더스트리뉴스 정형우 기자] 존슨콘트롤즈코리아가 빌딩 에너지효율 절감을 실현하는 CPO(Central Plant Optimization) 도입을 통해 국내 스마트빌딩 수준을 한 단계 높일 전망이다.

스마트빌딩 및 스마트시티를 구현하는 존슨콘트롤즈코리아는 9월 26일 기자간담회를 통해 새로운 회계연도 시작을 알림과 더불어 자사 스마트빌딩 솔루션에 대한 비전을 제시했다.

존슨콘트롤즈코리아 브래들리 벅월터 총괄 사장은 2019년 회계연도에서 유의미한 성과를 낼 수 있었다고 언급했다. [사진=인더스트리뉴스]

존슨콘트롤즈코리아 브래들리 벅월터(Bradley K. Buckwalter) 총괄 사장은 “지난해 10월 국내 스마트빌딩 산업을 선도하겠다는 비전을 밝힌 바 있다”며, “스마트빌딩의 여러 요소들을 강화해 2019년 회계연도에서 유의미한 성과를 낼 수 있었다”고 말했다.

특히, “올해 대한민국 경제 상황이 좋지 못했다는 평가가 나왔음에도 존스콘트롤즈코리아는 차별화된 스마트빌딩 솔루션을 통해 다양한 프로젝트를 성사시켰다”고 강조했다.

실제로 국내 최대 IT 서비스 기업 중 한 곳은, 존슨콘트롤즈 솔루션을 활용해 복사열에너지를 활용한 냉난방제어시스템을 구축하고 직원 및 건물 이용자들의 쾌적함과 생산성을 향상시켰다. 국내 유명 대형마트에서는 전국 매장의 통합재난관제플랫폼을 존슨콘트롤즈와 함께 구축해 안전을 강화했을 뿐만 아니라, 미세먼지 농도 데이터와 시스템을 연계해 안전하고 쾌적한 쇼핑 환경을 마련했다.

어느 반도체 공장 현장은 존슨콘트롤즈로부터 스프링클러와 냉동기를 대규모 도입했다. 특히 냉동기의 경우, 고품질을 보장하는 요크(YORK) 브랜드에 대한 고객의 신뢰가 도입을 결정하는 큰 요인으로 작용했다.

벅월터 총괄 사장은 타이코코리아와의 합병 이후 한층 강화된 소방 부문의 경쟁력을 발휘한 글로벌 시장에서의 성과도 언급했다. 알제리 복합화력발전소에 화재 경보 및 대응 시스템을 공급하고, 베트남 석유화학단지에 PIV(Post Indicator & Valve)를 제공해 안전한 환경을 구현했다.

일본에서는 600개 이상의 매장을 가지고 있는 유명 의류 브랜드에 도난방지, 재고관리 및 고객행동분석 결과를 제공하는 리테일 솔루션을 제공하기도 했다. 이를 통해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는 등 긍정적인 효과를 동반하기도 했다.

존슨콘트롤즈코리아 HVAC&R 기술지원 이강현 부장은 “2020년 국내 스마트빌딩 주요 키워드는 ‘연결성·BEMS·온실감축’”이라고 강조했다. [사진=인더스트리뉴스]

실질적인 에너지절감을 위한 솔루션 제시

존슨콘트롤즈코리아는 빌딩 에너지절감을 위한 다양한 솔루션을 제시하고 있다. 특히, 온실가스 감축에 민감하게 반응한다. 존슨콘트롤즈코리아 HVAC&R 기술지원 이강현 부장은 “2020년 국내 스마트빌딩 주요 키워드는 ‘연결성·BEMS·온실감축’”이라며, “사물인터넷이 발달하면서 건물의 필요 없는 에너지를 줄이기 위한 노력은 계속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우리나라의 온실가스 배출량은 2015년 기준 OECD 국가 중 6위이다. 산업단지와 더불어 빌딩에서 배출되는 온실가스 양이 많은데 빌딩에서 가장 에너지를 많이 쓰는 항목이 냉방(24.5%)과 난방(22.1%)이다. 즉, 냉난방 열원설비 에너지절감 시 가장 큰 효과를 본다는 것.

이 부장은 “결국 스마트빌딩이 진화 및 보급됨에 따라 사용자 편의성 향상과 더불어 에너지절감이 이뤄지는 방향으로 갈 것”이라며, “고객들의 니즈를 적극 지원하기 위해 2020년 10월까지 CPO(Central Plant Optimization) 솔루션을 국내 빌딩에 순차적으로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CPO는 빌딩에서 가장 많은 에너지를 사용하는 냉방 및 난방 운영 효율성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 열원설비 운영 최적화 솔루션이다. 시스템 검토부터 장비 선정 및 적용, 자동화, 측정, 검증 및 관리, 유지보수에 이르는 모든 운영 과정을 최적화한다. 미국 스탠포드대학교는 2015년 CPO 도입 이후 연간 50만 달러의 에너지를 절감한 바 있다.

“국내에선 건물에너지관리시스템인 BEMS를 법적으로 강화하고 있는데 이것만으로는 에너지절감효과를 볼 수 없고 설치만 해 두면 끝이다”고 꼬집은 이 부장은 “BEMS에 CPO를 적용시키는 것만으로 실질적인 에너지절감에 기여할 수 있는 솔루션”이라며, “5~15% 절감 가능한 만큼 예상컨대 잠재력 있는 시장으로 점점 활성화 될 것”이라고 말했다.

CPO를 냉동기에 적용했을 때 부하에 따른 냉동기 효율 곡선을 모델링 한 표. 최적의 효율 구간에서 운전되도록 냉동기가 자동 운전한다. [사진=존슨콘트롤즈코리아]

이 부장은 미국에선 2013년부터 활발히 보급되고 있는 CPO 도입이 늦어진 이유에 대해 몇 가지를 꼽았다. 우선 자동제어에 대한 불신이다. 빌딩 설비를 수동제어 하던 기존 시스템을 한 번에 바꾸기가 힘든 것이다. 그리고 에너지절감 솔루션의 불신도 있다. CPO와 같은 에너지절감 솔루션의 국내 모범사례가 많지 않기 때문이다.

따라서 존슨콘트롤즈코리아는 2020년 9월까지 자동제어시스템이 설치된 현장에 CPO를 무상 설치하고 에너지절감효과 검증에 나설 예정이다. 이 부장은 “이렇게 확보한 데이터를 기반으로 2020년 10월 이후에는 신축 또는 개보수 건물에 CPO 제안 영업을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새로운 회계연도를 맞아, 존슨콘트롤즈코리아는 오늘날 스마트빌딩 3대 핵심 키워드인 ‘연결성’, ‘BEMS(건물에너지관리시스템)’, ‘온실가스 감축’에 대한 고객들의 니즈를 적극 지원한다. 전략의 일환으로, 존슨콘트롤즈코리아는 2020년 10월까지 CPO(Central Plant Optimization) 솔루션을 국내 빌딩에 순차적으로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브래드 벅월터 존슨콘트롤즈코리아 총괄사장은 “스마트빌딩과 친환경건축물에 대한 관심은 날로 높아지고 있지만, 건물 자동화 및 에너지 절감 솔루션에 대한 신뢰와 인식은 아직 부족한 상황이다. 존슨콘트롤즈는 전세계 150개국에 널리 퍼진 수많은 빌딩에 최고 수준의 빌딩 포트폴리오를 공급하고 있다. 이러한 경험과 노하우를 적극 활용해 한국 빌딩들이 더욱 안전하고, 편안하며, 스마트한 공간이 되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정형우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탄소제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형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