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경기도, ‘숲속 공장’ 조성으로 미세먼지 줄인다
지난 3월, 도내 기업과 협약… 연말까지 올해 목표 25% 초과하는 1만7,996그루 달성 전망

[인더스트리뉴스 정한교 기자] 경기도내 위치한 사업장들이 ‘숲속 공장(Plant in the Forest)’으로 변모,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움직임에 적극 동참하고 있다.

경기도는 지난 3월 26일 삼성전자, 기아자동차, SK하이닉스 등 대기업을 비롯한 도내 121개 기업과 ‘숲속공장 조성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사업장 주변 유휴부지에 공기정화 효과가 큰 소나무, 삼나무, 잣나무, 전나무 등을 식재해 마치 숲속에 공장이 있는 것처럼 녹화사업을 펼쳐 미세먼지를 줄여나간다는 구상이다.

화성에 위치한 삼성전자가 숲속 공장으로 변모한 모습 [사진=경기도]

경기도는 9월 30일 ‘숲속공장 조성협약’을 체결한 도내 기업들의 나무식재 추진 상황 중간점검 결과를 발표했다. 현재(9월말 기준)까지 83개 공장에 총 1만4,957그루의 나무가 식재됐고, 올해 목표량이었던 1만3,602그루를 10% 가량 초과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올해 연말까지 3,039그루를 추가로 심을 예정인 점을 고려할 때, 올해 목표량보다 25% 가량 많은 총 1만7,996그루가 식재될 것으로 전망된다. 경기도는 도내 기업들의 자발적 참여 확대를 위해 다음달 말 사업성과에 따라 우수사업장 30개사를 선정, 도지사 표창 및 현판을 수여할 계획이다.

경기도는 오는 2020년에 1만2,000여개 사업소가 유휴부지에 나무를 심을 수 있도록 유도해 나가는 한편 오는 2021년부터 도내 모든 사업장이 ‘1사 1그루’ 나무심기 운동에 동참할 수 있도록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특히, 사업장에 조성된 ‘나무쉼터’ 공원을 주변 지역주민들에게 휴식공간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숲속공장 조성협약을 체결한 기업들의 적극적인 동참에 힘입어 올해 목표를 초과 달성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독려를 통해 ‘숲속 공장’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내에는 전국의 30%인 1만7,785개소의 대기오염물질 배출 사업장이 위치하고 있으며, 연간 배출되는 미세먼지(PM10)는 1,243t에 달한다.

도내 사업장 곳곳에 식재되는 소나무, 삼나무, 잣나무, 전나무 등의 나뭇잎에는 미세먼지를 흡착·흡수하는 기능이 있으며, 나뭇가지와 줄기에는 지상으로 가라앉는 미세먼지를 차단하는 효과가 있다. 이는 평균 25.6%의 미세먼지와 40.9%의 초미세먼지를 줄이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나무 1그루는 연간 35.7g의 미세먼지를 흡수하며, 도시 숲 1ha가 조성될 경우 연간 168kg에 달하는 오염물질이 제거되는 효과가 있다.

독일의 경우 대기오염 방지 및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슈투트가르트 지역 내에 총 길이 8km, 면적 100ha에 달하는 도시 숲을 조성, 지난 2014년 연간 10회에 달했던 미세먼지 고농도 일수가 2017년 3회로 감소하는 등 미세먼지 저감 효과를 거두고 있다.

[정한교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탄소제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한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