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2019 국감] 발전 부품 국산화, ‘실증 지원’도 동시에 이뤄져야
더민주 송갑석, “국산화한 발전 부품, 실증 운전 지원 필요해”

[인더스트리뉴스 최기창 기자] 제조업계의 탈일본이 이슈인 가운데 발전공기업의 핵심 부품 국산화가 국정감사에서도 화제로 떠올랐다.

더불어민주당 송갑석 의원(광주서구갑)은 10월 14일 산업통상자원벤처기업위원회 발전5사 국정감사에서 발전회사들의 중요 부품 국산화 추진을 적극적으로 주문했다.

송갑석 의원이 2019 산업통상자원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송 의원은 국정감사 질의를 통해 “발전 공기업들의 어려움을 잘 알고 있다”면서도 발전회사들이 주요 부품 국산화에 더욱 매진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그는 LNG 발전소의 가스터빈을 언급했다. 송 의원은 “LNG 발전의 핵심인 가스 터빈은 현재 전량 외국산”이며, “국산화 기술 개발을 마쳤지만, 실증 운전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물론 국산화 기술을 개발했다고 해서 곧바로 부품을 대체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다양한 실증을 통해 운영 경험을 쌓아야 한다. 특히 가스 터빈의 경우 석탄발전소의 대체재로 꼽히는 LNG 발전소의 효율을 결정하는 핵심이다.

송 의원도 “가스 터빈을 운영하면서 설비 보증과 설계 결함, 운영 미숙 등을 구분해야 한다. 현재는 유지보수 문제에 대한 다툼에서도 불리한 위치이며, 수리하는 데도 시간이 오래 걸린다. 그러나 가스터빈은 LNG 발전소 설치 예산의 약 30%를 차지할 정도로 핵심”이라며, “앞으로 환경적인 문제로 인해 LNG 발전소가 증가한다면, 그만큼의 국부가 유출될 가능성이 크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정부는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을 통해 원자력과 석탄 발전을 단계적으로 줄이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 동시에 LNG 발전과 신재생 에너지 발전 비중을 2030년까지 각각 27.4%와 33.7%까지 확대하기로 했다. 특히 LNG 발전이 석탄 발전보다 미세먼지 배출량이 훨씬 적은 것으로 알려져 석탄 발전을 단기에 대체할 수 있는 첫 번째 해답으로 꼽힌다.

한국동서발전 권오철 기술본부장(오른쪽)과 IBK기업은행 채한식 CIB그룹 본부장이 지난 10월 4일 부품 국산화 지원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동서발전]

송 의원은 “결국 국산화 부품 실증 운전을 통해 트랙 레코드를 따야 한다. 실제로 운전을 하는 과정을 통해 효율을 개선하는 작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발전 회사 관계자는 “발전 회사들도 (국산화 부품의) 실증을 할 때 충분한 물량을 확보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며, “세제 지원과 책임, 제도 보완 등을 정부와 협의 중이다. 발전사들도 (핵심 부품 국산화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답변했다.

송갑석 의원은 “발전 효율의 차이가 발전 단가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 (국산화라는) 의무감만으로 밀어붙이기 힘든 여건”이라고 말하면서도 “하지만 부품의 국산화는 적극적으로 제고돼야 한다. 국산화 성공을 위해서는 운영과 보수 등의 과정에서 따져야 할 여러 가지 항목들이 있다. 발전사들이 산업부와 미리 TF를 구성해 국산화 부품 도입을 적극적으로 지원해야 한다. 굉장히 어려운 기술을 국산화한 만큼 힘을 모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한편, 현재 국내 발전소에서 운영하는 가스터빈은 모두 149기다. 이들은 모두 해외 기업 제품이며, 구매 비용과 유지보수 비용을 합치면 규모가 무려 12조원이다.

[최기창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탄소제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기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