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두산, 세계 최대 규모의 에너지·발전 전시회 ‘파워젠 인터내셔널 2019’ 참가
두산중공업, 가스터빈, 소형모듈원전 등 발전 관련 첨단기술 선보여

[인더스트리뉴스 이건오 기자] 두산그룹(회장 박정원)은 계열사인 두산중공업과 두산인프라코어가 11월 19~21일, 미국 루이지애나주 뉴올리언스 어네스트 모리알(Ernest N. Morial) 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파워젠 인터내셔널(POWERGEN International, 이하 파워젠) 2019’에 참가한다고 18일 밝혔다. 파워젠은 매년 미국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규모의 에너지·발전 전시회다.

두산중공업과 두산인프라코어가 미국 루이지애나주에서 11월 19~21일에 열리는 ‘파워젠 인터내셔널 2019’에 참가한다. 사진은 지난해 전시에 참가한 두산중공업 부스 전경 [사진=두산]

두산중공업은 가스터빈 서비스 사업을 담당하는 자회사 DTS(Doosan Turbomachinery Services), 미국 현지에서 원자력 사업을 수행하는 피츠버그 사무소와 함께 이번 전시회에 참가한다.

두산중공업은 이번 전시회에서 발전용 대형 가스터빈을 집중적으로 홍보할 계획이다. 지난 9월 최종 조립행사를 마치고 실증 준비에 들어간 가스터빈 270MW급 모델과 시장 변화를 선제적으로 반영한 최신 사양의 380MW급 후속 모델을 소개한다. 또한 최근 미국을 중심으로 수주를 확대하고 있는 가스터빈 서비스 사업도 소개한다.

이와 더불어 두산중공업은 미국 원자력발전 전문회사 뉴스케일파워(NuScale Power)와 함께 추진중인 소형모듈원전(SMR) 등도 알릴 계획이다. 두산중공업은 지난 7월 뉴스케일파워와 소형모듈원전 사업협력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두산중공업 김동철 전무는 “두산중공업은 미래 먹거리 사업인 가스터빈과 발전서비스, 그리고 소형모듈원전사업에 대한 선제적인 마케팅을 통해 수주 기반을 적극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두산중공업이 ‘파워젠 인터내셔널 2019’에서 선보이는 발전용 대형가스터빈 270MW급 모델 [사진=두산]

두산인프라코어는 이번 파워젠에서 ‘경제성’과 ‘친환경’을 한 번에 잡은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 시제품을 처음 공개한다.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은 엔진에 전기모터와 배터리를 함께 장착한 것으로 작은 힘이 필요할 때는 전기모터를 사용하고 큰 힘이 필요할 때는 엔진을 사용한다.

두산인프라코어가 첫 선을 보이는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은 배기량 2.4L급 소형디젤엔진에 48V 전기모터를 연결해 3L급 엔진에 해당하는 100마력의 출력을 낼 수 있어 경제성이 향상된 제품이다. 3L급 엔진에 장착되는 별도의 후처리 장치 없이도 배기규제를 충족한다.

두산인프라코어는 고성능, 친환경 DX22 엔진의 양산형 모델도 선보인다. DX22는 22L급 대형 전자식 엔진으로 동급의 기계식 엔진보다 20% 뛰어난 출력과 동급 최고 수준의 연비가 특징이다. 두산인프라코어는 품질에 대한 자신감을 바탕으로 비상발전기용 엔진의 보증기간을 기존보다 2배 이상 연장하는 PS(Product Support) 정책을 발표한다.

두산인프라코어 유준호 엔진BG장은 “전 세계적인 배기규제 강화 흐름에 맞춰 첨단 전자식 제품 및 하이브리드 기술을 고도화하고 있다”며, “성능, 친환경 모두에 강점을 가진 글로벌 엔진 메이커로 시장과 제품 다각화에 주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건오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탄소제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건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