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경북도, 농어업인 소득 증대 위해 ‘햇살에너지농사’ 지원사업 추진
115억원 규모 지원 예정… 단체는 500kW 기준 7억원까지, 개인은 100kW 기준 1억4,000만원까지 연리 1%로 융자 지원

[인더스트리뉴스 정한교 기자] 경북지역 농어업인의 농외소득 증대를 위해 경상북도가 ‘2020년도 햇살에너지농사’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이번 지원사업은 정부의 재생에너지 3020 이행계획과 유엔 기후변화협약 등 에너지 전환 정책에 발맞추기 위함이다.

경상북도의 ‘햇살에너지농사’ 지원사업은 전국 유일의 ‘에너지사업육성기금’을 조성해 농어촌 건축물, 유휴부지 등에 태양광을 이용한 전기의 생산·판매로 농외소득을 창출하고, 탄소저감을 위한 정부의 에너지 전환 정책과도 부합하는 일석이조의 효과가 있는 사업이다.

경상북도가 농어업인의 농외소득 증대를 위해 ‘2020년도 햇살에너지농사’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지원대상은 공고일 현재 도내에 주소를 둔 농어업인 및 농어업인 단체이며, 개인은 태양광발전 시설용량 100㎾ 기준 1억4,000만원, 단체는 태양광발전 시설용량 500㎾ 기준 7억원까지, 6개월 거치 11년 6개월 원금균등분할상환이며 연리 1%로 융자 지원한다. [사진=dreamstime]

이번 지원사업은 경북도가 신재생에너지 확대보급을 위해 2016년부터 역점시책으로 추진해 왔다. 그간 안정적인 농외소득 창출 효과가 검증돼 매년 신청자 수가 2배 이상(2019년 총 136건) 늘고 있는 상황이어서 도내 농어업인들에게 더 많은 혜택을 제공하기 위해 에너지사업육성기금을 2019년부터 50억원에서 80억원 규모로 확대 조성해 오고 있으며, 금년도의 경우 약 115억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지원대상은 공고일 현재 도내에 주소를 둔 농어업인 및 농어업인 단체이며, 개인은 태양광발전 시설용량 100㎾ 기준 1억4,000만원, 단체는 태양광발전 시설용량 500㎾ 기준 7억원까지, 6개월 거치 11년 6개월 원금균등분할상환이며 연리 1%로 융자 지원한다.

다만, 경북도는 무분별한 농지잠식을 예방하고자 논밭 과수원 등 실제로 농작물 경작지로 이용되는 토지, 건축물대장 미등록 및 준공검사가 완료되지 않은 건축물 등에 대해서는 지원하지 않을 방침이다.

지원희망자는 경상북도 홈페이지 ‘도정소식-알림마당/고시공고’에서 신청서를 다운받아 3월 2일부터 3월 27일까지 경상북도 환동해지역본부 에너지산업과로 우편 접수하면 된다.

경북도 동해안전략산업국 김한수 국장은 “경북형 영농태양광과 주민참여형 사업모델 발굴 등을 통해 에너지신산업을 확대하여 도민들의 농외소득과 신규 일자리 창출을 도모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한교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탄소제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한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