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비즈니스 에코라이프
에디슨모터스, 대형 고상 CNG버스 ‘SMART 11HG’ 첫 공급
오토미션 및 에어 서스펜션 적용… 만족도 높아

[인더스트리뉴스 이건오 기자] 에디슨모터스가 지난 7월 30일, 대형 고상 CNG(압축천연가스)버스 ‘SMART 11HG’ 2대를 대구시 영진교통(대표 최을화)에 공급했다고 밝혔다.

대구시 영진교통에 공급돼 653번 노선에 투입 예정인 에디슨모터스 고상 CNG버스 ‘SMART 11HG’ [사진=에디슨모터스]

공급된 차량 2대는 주말까지 테스트를 거쳐 다음 주 중으로 653번 노선에 투입돼 정식 운행을 시작한다. 653번 노선은 설화리에서 출발해 대곡, 두류, 대구역을 거쳐 검단동에서 돌아오는 코스다. 또한, ‘SMART 11HG’는 8월 중 영진교통에 추가로 2대 더 공급될 예정이다.

이번에 공급된 ‘SMART 11HG’는 기존 고상 CNG버스를 개선해 내·외관 디자인 변경과 사양 업그레이드로 완전히 새로운 차로 출시했으며 올해 7월부터 본격 양산에 돌입했다.

엔진은 GX12P 유로6 엔진을 장착해 동급 최대 출력인 310 마력과 최대 토크 125kg·m을 자랑한다. 복합소재 차체로 동급 차량 대비 1톤 이상 중량 감소로 연비효율이 개선되고, 특히 EGR시스템을 적용해 요소수 주입이 필요 없으며 정비 및 유지비용이 절감되는 장점까지 있다.

더불어 ZF 6단 자동 변속기와 와이드 에어 서스펜션 적용으로 승용차 수준의 승차감을 자랑한다. 승객의 안전과 편안함을 최우선으로 설계하며 안전하고 안락한 운행으로 승객안전 및 교통사고 감소에 효과적이다. 운전석도 운전자 편의성을 대폭 증대한 올 뉴 대시보드 디자인을 적용했다. 도어 레버도 조작 인지성과 그립감을 동시에 고려해 디자인하는 등 세밀한 부분까지 신경을 썼다.

한편, 대구시 영진교통 관계자는 “SMART 11HG의 깔끔한 마감처리와 주행성능, 실내 정숙성 등 에디슨모터스의 기술력에 만족한다”며, “오토미션과 에어 서스펜션 적용으로 실제 차량을 운전할 근로자들의 만족감도 높다”고 전했다.

[이건오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건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