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산림청, 산지 태양광발전시설 1,378개소로 긴급점검 확대
전국 산지 태양광발전시설 1만2,721개소 중 8개소(0.06%)에서 피해 발생

[인더스트리뉴스 정한교 기자] 산림청(청장 박종호)이 호우에 따른 산지 태양광발전시설 피해 발생을 사전 차단하기 위해 특별점검단 편성을 확대하고, 이번 주말 동안 긴급 현장 점검을 실시한다.

산지특별점검단(단장 산림청 산림복지국장 김용관)은 지난 8월 5일부터 8월 7일까지 중·북부 지역을 중심으로 산사태 발생 위험이 큰 802개소의 산지 태양광 발전시설을 점검하고 있다. 5일과 6일에는 태양광발전시설 519개소에 대한 점검을 완료(65%)했고, 7일 내에 802개소 전수점검을 완료할 예정이었다.

산림청이 집중호우에 따른 산지 태양광발전시설 긴급점검을 △전북 432 △전남 845 △경남 101개소 등으로 확대한다. [사진=산림청]

그러나 남부지역을 중심으로 주말에 호우 특보가 발효됨에 따라 산림청 산지특별점검단은 긴급점검 지역을 확대했다. △전북 432 △전남 845 △경남 101개소 등 지역주민 거주지와 가까운 곳, 농경지·도로 등 재산·기반시설에 2차 피해가 우려되는 곳 등 1,378개소의 안전상태를 추가로 점검할 계획이다.

아울러 산지피해 대비 지방자치단체별 비상 연락망을 재정비하고, 산지피해 시 긴급복구에 필요한 인력·장비 및 물자 등에 대한 사전준비도 철저히 하고 있다.

한편, 8월 7일 15시 기준 전국 산사태 피해는 잠정 809건으로 집계되고 있으나 이와 별개로 산지 태양광발전시설 피해는 경북 성주·고령, 전북 남원, 충남 금산(2건)·천안, 강원 철원, 충북 충주 등 총 8건(전국 산사태 피해 809건 대비 약 1%, 전국 태양광발전시설 1만2,721개소 대비 0.06%)으로 토사유출·농경지 훼손 외에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산림청은 산지 피해에 대비하기 위해 지난 5월 11일부터 6월 30일까지 우기 전 전수점검을 진행했으며, 이 중 보완이 필요한 602개소(5%)에 대해 재해방지시설 설치 등 사전조치를 진행했다.

올해는 이상기후로 장마 기간이 길어지며, 예년 대비 피해가 증가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번 긴급점검(총 2,180개소)을 비롯해 여름철 재해대책 기간인 10월 15일까지 수시로 현장점검을 실시할 계획이다.

산림청 김용관 산림복지국장은 “무엇보다 산지 인근 지역주민의 안전이 제일 중요하다”며, “많은 비로 산지 지반이 약해져 있어 주말 호우에 큰 피해가 우려되는 만큼 인명이나 재산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긴급점검 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한교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한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