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한전, 유리창호형 태양전지 사업화 위한 기술개발 추진
유니테스트와 MOU 체결… 태양전지 면적 확장 기술개발 박차

[인더스트리뉴스 이건오 기자] 한국전력(사장 김종갑)은 8월 26일, 한전 전력연구원(대전광역시 소재)에서 유니테스트(대표 김종현)와 유리창호형 태양전지 사업화를 위한 기술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2000년 설립된 반도체 검사장비 제작 전문기업 유니테스트는 2016년부터 차세대 태양전지를 생산하는 연구를 수행 중이다.

이날 서명식에는 한전 김숙철 전력연구원장, 유니테스트 김종현 대표 등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했다.

한전은 이번 MOU를 통해 태양전지 면적을 넓히는 기술을 보유한 유니테스트와 함께 유리창호형 태양전지 사업화를 위한 연구를 수행할 예정이다. [사진=한국전력]

유리창호형 태양전지(페로브스카이트 태양전지)는 반투명하고 가벼워 건물 벽면, 유리창 등 건물 외장에 부착이 가능한 태양전지로 태양광을 설치할 땅이 부족하고 고층건물이 많은 국내에 적합한 친환경 발전 기술이다. 이 태양전지를 20층 빌딩에 설치할 경우 200kW급 이상의 규모로 연간 210톤의 이산화탄소 저감효과가 있다.

유리창호형 태양전지는 1,000℃ 이상의 고온 생산공정이 필요한 실리콘 태양전지와 달리 200℃ 이하의 공정을 사용해 생산비용이 낮고, 빛을 전기로 전환하는 광전변환효율이 실리콘 태양전지와 비슷해 차세대 태양전지로 주목받고 있다.

한전은 이번 MOU를 통해 태양전지 면적을 넓히는 기술을 보유한 유니테스트와 함께 유리창호형 태양전지 사업화를 위한 연구를 수행할 예정이다.

유리창호형 태양전지 사업화를 위해서는 최소한 10×10cm 이상의 크기 모듈 제작이 필요한 상황이지만 현재 한전은 2.5×2.5cm 면적 보유기술만 갖고 있다. 한전은 2.5×2.5cm 면적에서 세계 최고효율을 갖고 있고, 유니테스트는 상용화 가능한 대면적 크기(200~800cm2) 제작이 가능하다. 이번 상호협력을 통해 800cm2 이상의 면적에서도 높은 효율을 가지는 태양전지를 개발하고자 한다.

한전 관계자는 “향후 사업화에 성공하면 유리창호형 태양전지의 설치가 쉽고 공간 제약이 크지 않은 장점을 활용해 창고, 공장, 주차장 지붕이나 자동차 선루프 등에도 적용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이건오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건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