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김성환 의원, 문재인 정부 태양광 개발로 인한 산림훼손은 모두 ‘가짜뉴스’
국민의힘이 주장한 307만 그루 벌목의 51%는 이전 정부 허가

[인더스트리뉴스 이건오 기자] 더불어민주당 미래전환 K-뉴딜위원회 그린뉴딜 분과위원장 김성환 의원(산자위 소속)은 9월 15일 조선일보가 국민의힘 주장을 받아 보도한 “최근 5년간 ‘태양광 벌목’ 307만그루… 81.3%는 문재인 출범 이후 베어 넘겼다”는 기사가 전형적인 가짜뉴스라고 밝혔다.

2015~2019년 사이에 307만8,400그루가 벌목된 것은 사실이나 2019년까지의 산지태양광 개소 1만491개 중 5,357개소에 해당하는 51%는 이전 정부 당시에 발전허가를 받은 것이다. [사진=dreamstime]

김성환 의원이 산림청 자료를 입수해 분석한 바에 따르면, 2015~2019년 사이에 307만8,400그루가 벌목된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2019년까지의 산지태양광 개소 1만491개 중 5,357개소에 해당하는 51%는 이명박, 박근혜 정부 당시에 발전허가를 받은 것이다.

문재인 정부는 이전 정부의 무분별한 태양광 전용허가를 우려해 오히려 2017년 12월에 경사도 기준을 25도에서 15도로 강화하고, 신재생에너지인증서(REC)의 가중치를 1.2에서 0.7로 줄이는 등 발빠르게 산림보호대책을 강화했다.

산지전용이 가능했던 것도 일시사용허가로 변경했다. 박근혜 정부가 무분별하게 산지태양광 인센티브를 강화해 본격적인 산림훼손이 시작된 지 2년만의 일이다. 이로 인해 2017년 67만건, 2018년 133만건에 달했던 벌목수는 2019년 49만건으로 대폭 감소했다.

최근 5년간 산지태양광 설치로 인한 벌목수(단위: 그루) [자료=김성환의원실]

김성환 의원은 “산지태양광은 토지전용허가 후 발전소 준공까지 통상 1~2년이 걸리기 때문에 2017~2018년에 이뤄진 벌목은 박근혜 정부 때 허가가 난 것들”이라고 지적하면서, “국민의힘 정권 때 허가 나서 이뤄진 벌목을 문재인 정부 탓으로 돌리는 건 왜곡을 넘어 사기에 가깝다”고 주장했다.

김성환 의원은 “산지태양광은 토지전용허가 후 발전소 준공까지 통상 1~2년이 걸리기 때문에 2017~2018년에 이뤄진 벌목은 박근혜 정부 때 허가가 난 것들”이라고 지적했다. [사진=인더스트리뉴스]

또한, “문재인 정부는 2017년 5월에 출범했는데 2017년 벌목수를 모두 문재인 정부 때 벌목이 됐다고 주장하는 등 자료 분석의 기본조차 갖추지 못했다”며, “‘문재인 정부가 국민을 기만하고 있다’고 주장한 국민의힘은 대체 누가 국민을 기만하고 있는 것인지 돌아보는 게 우선”이라고 비판했다.

최근의 기후위기를 언급한 김성환 의원은 “최근 긴 장마와 연이은 태풍으로 기후위기가 현실화되고 있는 시점에 국민의힘이 기후위기 정책의 발목을 붙들고 우리나라를 퇴행시키려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사사건건 태양광과 풍력을 시빗거리로 전락시키고 있는 국민의힘이 당 강령에 태양과 바람을 이용한 청정에너지체제로 가겠다고 적시할 자격이 있는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국제에너지기구(IEA)에 따르면 화석연료와 원자력 발전에 대한 투자는 급감하고 있지만 재생에너지 발전에 대한 투자가 증가하고 있다. 2020년 발전부문 전 세계 투자비용 중 재생에너지가 차지하는 비중은 전체의 66%에 달하는데 반해 석탄화력은 12%, 가스/석유는 14%, 원자력은 8%에 불과할 것으로 나타났다.

 

[이건오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건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