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이낙연 더불어민주당대표, 제주 전기차폐배터리산업화 현장 방문
원희룡 지사 “제주형 그린뉴딜 성공에 더불어민주당 협력 지원” 요청

[인더스트리뉴스 이건오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당대표가 지난 11월 18일, 제주특별자치도를 찾아 “제주가 전기한국판 뉴딜 성공에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날 이 대표는 전기차 폐배터리 산업화 관련 현장을 방문해 중앙당 최고위원 및 당직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전기차배터리산업화센터의 운영상황 및 2030 탄소중립섬을 위한 제주도의 주요 정책들을 공유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당대표가 전기차배터리산업화센터를 방문해 운영상황 및 2030 탄소중립섬을 위한 제주도의 주요 정책들을 공유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이날 현장에는 제주특별자치도 원희룡 도지사를 비롯해 좌남수 제주도의회 의장, 김종민·염태영·신동근·박홍배·박성민 최고위원, 송재호 제주도당위원장, 정태호 전략기획위원장, 한정애 정책위의장 등이 참석했다. 원희룡 지사는 이낙연 대표와 만난 자리에서 제주형 그린뉴딜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한 협력과 지원을 요청했다.

원희룡 지사는 “제주는 지난 10년 간 탄소 중립 섬을 목표로 모든 전력의 100% 신재생에너지 생산, 모든 자동차의 전기·수소차 전환을 목표로 꾸준히 노력해 저탄소·디지털 경제의 선도자로써의 역할을 하고 있다”면서, “이와 연관된 많은 실험들이 진행되고 있는데 그 중 하나가 전기차배터리산업화센터”라고 말했다.

원 지사는 “앞으로 전기차 사용이 많아지고 배터리산업이 발전함에 따라 이와 관련된 인증, 검사, 활용, 응용제품 생산 등 연관 산업이 하나하나 열릴 것”이라며, “이와 관련된 초기단계에 여러 실험과 실증사업들을 시행해 제주도가 배터리산업의 길잡이 역할을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대한민국 전체가 전기차 배터리 세계를 선도하는 길로 나아갈 수 있도록 많은 지원과 협력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탄소 중립 섬으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전기차 뿐만 아니라 전력생산이 신재생에너지로 가야하는데 전력이 과잉될 경우 전력계통에서 받아주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라면서, “제도개선을 통해 생산된 전력에 대해 개인·기업·경제주체 간 거래 자유롭게 이뤄질 수 있어야 한다”며 전력거래 자유화 제도개선의 필요성을 피력했다.

사진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와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제주도는 한반도의 보석이라고 언급한 이낙연 대표는 “원희룡 지사가 2030년 탄소 제로라는 야심찬 목표를 제시했다”고 평가하며, “탄소제로를 위한 가장 결정적인 관건인 전기차에 대한 소비뿐만 아니라 배터리까지도 산업화하겠다는 제주다운 목표를 설득력있게 설명했다”고 말했다.

또한 이 대표는 “중앙정부에서는 그린뉴딜과 디지털 뉴딜을 중심으로 한 한국판 뉴딜을 코로나 시대에 대응한 초석이라 생각하고 있다”면서, “제주의 전기차배터리산업화센터가 한국판 뉴딜 성공에 큰 역할을 할 것이라는 기대를 가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특히 “제주도의 배터리산업이 국내외 여건과 기반을 잘 살려가면서 세계 최고수준으로 성공할 수 있도록 풀어야 할 숙제들의 조속한 해결을 위해 노력하겠다”며 원 지사의 요청에 화답했다.

원희룡 지사와 이낙연 대표 등 민주당 지도부는 전기차배터리산업화센터 내부를 시찰하며 폐배터리를 재사용하는 과정과 재사용 배터리가 활용되고 있는 다양한 제품들을 직접 확인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원희룡 지사와 이낙연 대표 등 민주당 지도부는 전기차배터리산업화센터 내부를 시찰하며 폐배터리를 재사용하는 과정과 재사용 배터리가 활용되고 있는 다양한 제품들을 직접 확인했다.

한편, 전기차배터리산업화센터는 지난해 6월 26일 전국 최초로 개소했으며, 연간 1,500대의 전기차배터리를 소화할 수 있는 장비를 구축·완료해 전기차배터리의 기본적인 회수와 배터리의 상태별 활용분야 발굴 및 안전성을 높여나가고 있다.

또한, 산업화센터로 수거되는 전기차 폐배터리의 입고부터 각종 검사, 등급분류 및 출고까지의 생애주기 이력관리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하는 ‘블록체인 기반 폐배터리 유통이력 관리시스템 구축사업’도 함께 시행하고 있다.

 

[이건오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건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