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성윤모 장관, 태양광 모듈 제조기업 ‘신성이엔지’ 현장방문
김제자유무역지역 내 700MW 규모 모듈 제조공장 신설

[인더스트리뉴스 이건오 기자] 성윤모 산업부장관은 1월 12일, 태양광 모듈 제조기업인 신성이엔지의 김제 모듈공장(김제자유무역지역 소재)을 방문했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올해부터 본격 가동되기 시작하는 태양광 모듈 제조기업인 신성이엔지 전북 김제공장을 방문했다. [사진=산업부]

신성이엔지는 작년 4월 국내외 태양광 시장 확대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김제자유무역지역 내 700MW 규모 모듈 제조공장 신설투자를 결정했으며, 같은 해 12월 해당 공장의 설비구축을 완료한 후 올해 1월부터 본격적으로 세계 최고수준의 고출력(440~530W급) 모듈을 생산 중에 있다.

이번 현장방문은 탄소중립을 위한 정책과제들을 구체화하기 앞서 국내 태양광 모듈 생산현장을 점검하고, 코로나19 등 어려움 속에서도 신규투자를 진행한 기업 관계자들을 격려하기 위해 마련했다.

현재 세계 주요국들은 글로벌 기후변화 대응 등을 위해 재생에너지 등 친환경 시장 선점을 위한 투자를 확대하고 있으며, 우리 정부도 2020년 그린뉴딜 정책발표, 탄소중립 선언 등을 통해 재생에너지 보급을 확대하고, 관련 신산업을 육성하겠다는 비전을 제시한 바 있다.

성윤모 장관이 태양광 모듈 제조 시설을 살피고 있다. [사진=산업부]

이에 대응해 국내 태양광 기업들의 기술개발 및 신규 생산설비 등의 투자도 확대되는 추세에 있다. 한화솔루션은 차세대 제품개발 및 생산 등 태양광 사업에 약 1조원 유상증자를 앞두고 있으며, 현대에너지솔루션 대면적·고출력 셀·모듈 생산설비를 신설한다.

정부는 지난해 9월 ‘태양광 R&D 혁신전략’을 통해 발표한 바와 같이, 국내 태양광 업계의 차세대 고효율 태양전지(TOPCon, HJT, 탠덤전지 등) 개발 등에 태양광 R&D 예산을 집중 투자할 계획이며, 개발제품의 양산성 검증 등을 지원하기 위해 ‘태양광 기업공동 R&D센터를 구축’할 계획이다.

또한, 2021년부터 본격 출범하는 정책형 뉴딜펀드, 녹색보증제 등을 통해 국내 신재생 업계의 설비투자, M&A 등에 필요한 자금을 지원할 수 있도록 유도해 나갈 계획이다.

성윤모 산업부장관은 “재생에너지 산업에 대한 글로벌 경쟁이 치열한 상황으로 업계에서의 선제적이고 과감한 투자가 무엇보다 중요한 시점”임을 강조하는 한편, “탄소중립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서는 국내 재생에너지 산업생태계가 견고히 뒷받침 될 필요가 있는 만큼 정부도 업계의 투자를 적극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건오 기자 (news@industrynews.co.kr)]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건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